배달앱으로 주문하면 1만원 할인

정부, 비대면(배달) 외식 할인 개시 황성조l승인2021.05.24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달앱에서 2만 원 이상을 4회 카드 결제하면 1만 원을 환급해주는 비대면 외식 할인이 24일부터 개시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배달앱을 활용한 비대면 외식 할인 지원을 이달 24일 10시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는 5~600명 수준에서 정체 국면이 이어지고 있으며, 일상 속 집단 감염도 지속되는 상황에서 내수경기 위축을 최소화하고 국민 개개인의 자발적인 거리두기 실천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비대면(배달) 방식의 외식 할인 지원을 우선 개시한다.
할인을 원하는 국민은 카드사를 통해 참여 응모를 한 뒤, 행사에 참여하는 배달앱에서 응모한 카드로 주문과 결제를 2만 원 이상 4번을 하면 다음달 카드사가 1만 원을 캐시백이나 청구할인 형태로 환급해주는 방식이다.
요일 제한은 없고, 참여 횟수는 동일 카드사별 1일 2회에 한한다.
행사에 참여 카드사는 국민, 농협, 롯데, 비씨, 우리, 삼성, 신한, 하나, 현대 등 9개이고, 배달앱은 공공 6개, 공공·민간 혼합 2개, 민간 6개 등 총 14개다.
앞서 지난 2월 21일 종료된 할인행사에 참여한 응모와 누적 실적은 그대로 인정한다.
배달앱에서 주문·결제한 후 매장을 방문해 포장하는 것은 인정되지만, 배달앱으로 주문하되 배달원 대면 결제를 하거나 매장을 방문해 현장 결제 후 포장하는 것은 인정되지 않는다.
농식품부는 이번 행사에 총사업비 660억 원 중 260억 원을 우선 배정했고, 남은 금액은 추후 대면 외식 할인 지원 등에 쓸 예정이다.
결제 실적 확인은 카드사, 배달앱 이용과 주문 확인은 배달앱에 문의해야 하고, 행사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농식품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방역 여건이 개선되면 방역 당국과 협의해 방문 등 대면외식에 대한 할인 지원 사업도 신속히 개시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