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은 1년 '코로나 극복-지역 뉴딜' 온 힘"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 기자회견>11월 집단면역 목표 앞당길 것 한국판 뉴딜로 선도형 경제 구축 올해 ‘탄소중립’ 원년 의지 강조 최홍은기자l승인2021.05.10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치고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남은 1년이 지난 4년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느낀다. 위기 속에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내는 것이 우리 정부의 남은 과제”라며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균형뉴딜을 포함한 한국판 뉴딜의 힘 있는 추진, 남북미 대화 복원 등에 혼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지나온 4년의 성과와 남은 1년의 과제를 짚었다. <관련기사 3면>

먼저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을 남은 임기 1년의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9월말까지 접종 대상 국민 전원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쳐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백신 주권 확보를 위해 국산 백신 개발을 총력 지원하고, 동시에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을 바탕으로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가 되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역균형뉴딜을 포함한 한국판 뉴딜의 멈춤 없는 추진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까지 한국판 뉴딜을 힘있게 추진해 대한민국 대전환의 토대를 확고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했다.

특히 “이제 한국판 뉴딜은 재정투입을 본격화하며 본궤도에 오르고 있고, 지역과 민간으로 확산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160조원이 투입되는 한국판 뉴딜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시대 한국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이끌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어 “올해를 탄소중립 원년으로 삼겠다”며 “저탄소 경제전환으로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고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는 “남은 임기에 쫓기거나 조급해하지 않겠지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기회가 온다면 온 힘을 다하겠다”며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했다. 남은 임기 1년이 한반도의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라며 조속한 남북, 북미 대화 재개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를 완전히 거부한 상태는 아니며 ‘마지막 판단’의 시간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하고, “5월 하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미 대화를 복원하고 평화협력의 발걸음을 다시 내딛기 위한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지난 4년간 한국사회의 유의미한 변화에 대한 질문에는 한반도 평화와 일본 수출규제조치 극복, 코로나19 방역 3가지를 꼽고 “모두 우리 국민이 이룬 성과로 자랑스럽고 고마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가장 아쉬움이 남는 점으로는 부동산 문제를 언급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 1년이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다는 자세로 임하겠다"며 "모든 평가는 국민과 역사에 맡기고, 마지막까지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