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지사지

오피니언l승인2021.04.21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어떤 일이나 행동을 하기 전에 타인의 입장에서 본다는 것은 무척 어려운 일이다. 얼마 전 어느 행사장에서 스님이 축사로 말씀한 내용이다.
한 시골 학교에 장애를 가진 소녀가 있었다. 소녀는 가난한 할머니와 함께 살고 있었다. 5살 무렵에 교통사고로 부모님을 여의었고, 그 사고로 소녀는 심한 부상을 입었다. 한 쪽 눈과 왼쪽 팔을 잃었으며, 다리도 심하게 다쳐 걸음걸이가 부자연스러웠다. 그런 환경에도 소녀는 건강하게 자랐다. 그러나 초등학교에 입학한 후 소녀의 성격은 차차 변해갔다. 웃는 날보다 우는 날이 많았고, 점점 말수도 줄었다. 아침이면 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떼를 쓰는 날이 많았다. 그때마다 할머니는 소녀를 달래어 학교까지 데려다 주었다.

이유는 반 친구 때문이었다. 학교에서 쉬는 시간에 친구들이 소녀의 절룩거리는 걸음걸이 흉내를 내며 놀렸다. 그럴 적마다 소녀는 울음을 터뜨렸으며 다음날은 학교에 가지 않았다. 소녀는 자신을 놀리는 반 친구들도 싫었지만 심한 장애를 가진 자신은 더욱더 싫었다.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갈 때 친구들은 소녀를 주먹으로 쥐어박기도 하고, 무거운 가방을 맡기기도 하였다. 소녀는 할머니의 손에 이끌려 이럭저럭 1학년을 마치게 되었지만 출석한 날보다 결석한 날이 많았다.

어느덧 2학년이 되었다. 여전히 반 친구들은 소녀를 괴롭혔고, 결석도 잦았다. 시골학교라 1학년 친구들이 모두 같은 반이 되었다. 소녀는 꾀가 났다. 할머니에게 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떼를 쓰지 않았다. 아침에 학교에 가는 대신 친구들의 괴롭힘을 피해 산으로 가서 종달새 뻐꾸기와 어울려 놀았다. 소녀는 외로웠지만,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것보다는 혼자 산에서 노는 것이 좋았다. 일주일을 산에서 놀다가 학교에 간 날이었다.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소녀는 친구들의 가방을 잔뜩 걸고 낑낑대며 비틀거리며 걸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이내 쓰러졌다. 친구들은 다가와 부축할 생각은 않고 발로 툭툭 차며 주위를 빙빙 돌면서 놀려대고 있었다. 그 모습을 지나가는 담임 선생님이 보게 되었다. 담임 선생님은 소녀에게 어떤 일이 있으리라고 짐작하고 며칠 동안 학생들의 행동을 지켜보고 있었다. 선생님은 학생들의 행동을 말리지 않고 끝까지 지켜만 보았다.

다음날이었다. 그날도 소녀는 학교에 오지 않았다. 담임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내일의 준비물을 적어 주었다. 준비물은 눈을 가리는 안대와 붕대, 나무막대였다. 다음날 첫 수업 시간에 선생님은 두 명이 한 개 조로 나누어 모두 왼쪽 눈을 가리고 왼손을 몸에 묶고 한 쪽 다리는 나무를 대고 붕대로 고정하도록 하였다. 소녀의 모습 그대로였다.

그런 후 선생님은 오늘은 그 소녀가 한번 되어 보자며 자신도 학생들과 꼭 같이 묶고 수업을 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오늘 수업을 마칠 때까지 붕대를 풀지 않기로 학생들과 약속까지 하였다. 이제 모두가 자신이 괴롭혔던 그 소녀가 되었다. 한쪽 눈은 보이지 않았고 왼쪽 손을 움직일 수 없었으며 한 쪽 다리는 끌며 다녀야 했다.

고통스러웠지만 학생들은 선생님과 약속한 것을 어기지 않았다. 수업이 마칠 때까지 아무도 붕대를 벗지 않았다. 마지막 수업을 마치자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일일이 붕대를 풀어주며 따뜻하게 안아주었다. 그리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런 일이 있고 나서 소녀는 학교에 결석하는 일이 없었고, 친구들의 가방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는 일은 더욱 없었다. 소녀의 옆에는 다정한 친구들이 많았고 소녀의 가방은 항상 친구들의 손에 들려 있었다. 소녀는 환한 미소를 다시 찾았다고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