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 “특수교육 인력 확충·처우 개선해야”

정해은 기자l승인2021.04.20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특수교육 지원 인력 확충 및 처우 개선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애 학생들의 교육권 확대를 위해 특수교육 지도·지원 인력을 확대해 달라"고 교육당국에 촉구했다.

단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등교 중단은 장애학생들에게 보다 더 극심한 교육공백을 낳았다. 온라인 원격수업 등이 이뤄졌지만 교육자료 자막과 온라인 점자책, 방문교육 등 제대로 된 원격수업 콘텐츠가 없어 온전한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애학생들의 교육권 확대는 재난 상황에만 한정된 임시방편적 지원에 그쳐서는 안 된다.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및 ‘장애인 평생교육’ 제·개정을 통한 제도적 보장을 강화하고, 현재 운영 중인 특수학교 및 특수학급의 지도·지원인력을 확대하는 등 지속 가능한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담당 특수교육지도사 1인이 맡아야 할 학생 수가 많아지면, 학생과 직원이 안전에 위협을 받고 온전한 교육지원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담당학생들 중에 중증 아이들이 있을 시엔 그 외 경증 아이들에 대한 지도교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학생의 장애 정도 등을 고려한 학급 편성·운영과 특수교육지도사 인력 확충을 해 달라"고 요구했다./정해은 기자 jhe1133@

 


정해은 기자  jhe113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해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