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근무 확산, 전북에 기회일수도

오피니언l승인2021.04.12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확산을 수도권 인구의 지역유치로 활용해볼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전북연구원은‘ 리모트워크시대 도래와 전북 유치 전략'이라는 이슈브리핑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원격근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또 이를 실제 업무에 도입하는 기업이 늘 수밖에 없는 상황임을 감안해 수도권 인구와 기업을 지역으로 이전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받지 않는 원격근무(리모트워크·Remote Work)는 코로나19 일상화로 인한 업무환경 변화에 적합한 것으로 인정받으면서 미국을 비롯해 유럽, 일본등 선진국 대부분 국가들의 경우 관련법을 제정하고 재정적 지원을 통한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동안 생산성이나 관리 효율성 문제 등을 들어 도입에 소극적이었던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 불가피한 근무방식 변화로 인해 이를 실시해본 결과 우려했던 생산성차질 등이 크지 않고 직원 만족도 역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맥킨지보고서는 영국, 중국, 프랑스, 인도, 멕시코, 미국, 스페인, 독일 등 9개국의 800여개 일자리와 2000개 이상 직무를 분석한 ‘원격근무의 미래’ 보고서(2020년 5월26일~7월14일)에서 원격근무의 잠재력은 선진국에서, 특히 금융이나 보험, 과학기술에 근무하는 고학력, 숙련된 근로자일수록 크다고 분석하고 이들 분야 재택 근무비중은 코로나19이전보다 3~4배 많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도 예외는 아니어서 지난해 국내 매출 100대 기업 중 88.4%가 사무직 근로자에 대한 유연근무나 재택근무를 채택하는 등 코로나19이후 국내 리모트워크도 증가추세다.

리모트워커 전북 유치가 그리 간단한 문제는 아니지만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분야임이 분명해 지고 있다.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일과 삶의 균형, 이동단축에 따른 환경문제 해결 등 도입과 활성화의 필요성은 충분하단 게 증명되고 있기에 더욱 그렇다. 부산시는 지난달 원격근무 지원을 위해 지역 중소기업의 화상회의와 재택근무에 필요한 ‘비대면 전환기업 솔루션' 구축비를 최대 400만원 까지 지원키로 하는 등 전북에 앞서 실천적 정책지원에 나선 지자체들도 나오기 시작했다.

기업의 일부 기능과 인력을 전북으로 이전해 원격사무소를 설치토록 지원하는 문제에서부터 일과 휴가의 병행이 가능한 생활환경, 인프라조성 등에 이르기 까지 종합적이고 구체적인 유치 전략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