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시, 코로나19 특별 점검

4월 코로나19 환자 23명 발생… 종교, 유흥시설 등 합동 점검 임태영 기자l승인2021.04.05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강임준 군산시장이 5일 코로나19에 대한 군산시의 상황과 합동 점검을 설명하고 있다.

이달 들어(4월 5일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3명이 발생하는 등 군산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짐에 따라, 군산시가 방역 취약시설에 대한 특별 점검에 들어간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5일 군산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현재 코로나19 상황과 향후 특별 점검에 대해 설명했다.

강 시장은 “우리시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달 들어 23명이 발생했다. 타 지역 종교 참석과 관련해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주점 지인 모임과 관련해 9명이 확진됐다”며 “또한, 자가격리자와 그 동거 가족까지 2명이 확진되는 사례가 더해져 지역 감염 확산 우려가 매우 커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 발생 양상을 보면 종교모임 집단 감염과 지인모임, 타 지역 방문, 자가격리 중 동거 가족 간 감염, 경로미상의 감염 등이 원인이 되고 있다”면서 “시민 여러분께서는 타 지역 방문 및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주고, 불가피한 경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길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세 감소를 위해 대대적인 강력 합동 점검을 예고했다.

군산시는 5일부터 1주일간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종료시설, 체육・관광시설, 유흥주점을 포함한 위생시설 등 관내 2843개소의 방역 취약시설에 대한 강력한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시는 모든 출입자에 대한 명부작성 등 강화된 기본 방역수칙을 위반한 업소나 단체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등 강력한 시정조치와 행정처벌을 취하기로 했다.

강임준 시장은 “4차 대유행이 시작되면 우리시도 부득이하게 거리두기를 격상할 수 밖에 없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지금보다 더 큰 경제적 타격이 예상된다”며 “시민 여러분이 참여한 튼튼한 방역만이 우리의 일상을 종전대로 되돌 수 있다. 개인 방역수칙 준수에 모든 시민분들이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태영 기자  017657102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