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고창 노을대교추진단, 범군민 서명운동 전개

“국도77호선 유일 단절구간 노을대교 조기 착공하라” 최규현 기자l승인2021.03.31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안·고창 노을대교추진단은 부안과 고창 종합버스터미널 등에서 노을대교 조기착공 촉구 범군민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이는 국도77호선의 유일한 단절구간인 부안~고창을 잇는 노을대교 국도건설 사업의 조기 착공을 요구하는 군민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하기 위함이다. 

부안·고창 노을대교추진단은 성명을 통해 “타 지역에는 해저터널, 국제공항이 들어서는 동안 전북 서남권은 철저히 외면당했다”며 “한반도 통일시대를 준비하고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서 노을대교를 조기에 착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노을대교는 대한민국 물류 대동맥인 국도 77호선의 마지막 단절구간으로 국가 기간도로망 구축을 위해 반드시 완성돼야 한다”며 “2022년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개통,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 등과의 시너지 효과로 부안·고창이 전북 서남권의 물류 중심지로 도약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부안·고창 노을대교추진단은 노을대교 조기 착공으로 환황해 경제중심지 도약을 촉구하며 최소 3만명 이상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노을대교 조기 착공 관련 관내 다중이용시설과 온라인을 병행해 서명운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최규현 기자  cky785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