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되풀이된 영농철 일손부족

오피니언l승인2021.03.16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도 어김없이 영농철 농촌일손 부족이 현실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시작으로 이미 한차례 홍역을 치렀지만 올해는 지난해 영농철 보다 심각한 방역상황이 전개되고 있어 농촌일손 구하기가 더욱 힘들어 질 것이란 우려다. 농업일손의 상당부분을 담당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계절입국이 코로나19장기화로 연기되거나 아예 입국을 포기한 외국인근로자가 늘면서 농사일 자체를 포기하는 상황을 맞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다.

전북도가 농번기 인력수급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영농철 농업인력 지원대책’을 추진키로 한 것도 농업관련 산업비중이 절대적으로 많은 전북 입장에서 일손부족으로 인한 차질이 가져올 수 있는 경제적 악영향의 부정적 파장은 심각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도와 14개 시군은 우선 코로나19 대응 농업인력지원 상황실 운영을 통해 일손 부족 농가를 지원하고 농촌인력 중개센터를 확대 운영해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하는 과수, 채소 등 농작업을 돕는데 공동 대응키로 했다. 중개센터 1곳당 8000만 원씩 총 29개소에 23억 원을 지원, 농가와 내국인 농작업자간 일자리를 알선 하고 보다 원활한 인력확보를 위해 농작업자에게 추가적인 교통비, 숙박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 상반기에 배정받은 고창 등 도내 6개시·군 464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도 최대한 활용, 농촌일손 부족에 대비키로 했다.

하지만 농촌일손 수급부족은 결국 인건비 폭등으로 이어질 전망이고 이는 결국 농가 부담증가로 이어지게 된다. 청년이 떠난 농촌에 고령자가 중심된 노동시장으로의 개편이 해를 더할수록 심화되는 반면 갈수록 악화되는 농업환경에 농가가 2중3중의 고통을 받는 악순환이 되풀이 될 수밖에 없는 부정적 사이클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으니 걱정이 아닐 수 없다.

전북도가 자원봉사단체, 대학생 등을 중심으로 농촌봉사활동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고 고령·여성농업인을 위한 농기계 작업 대행을 확대키로 한 것은 항구적일 수밖에 없는 농촌일손 부족 현상을 우리 손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지역주민, 각급 사회단체로 까지 농촌일손돕기에 동참해 준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다. 국민적 협력의 확대는 분명 새로운 가능성과 희망일수 있음을 믿는다. 어렵게 올해 위기를 넘겼다 해도 또다시 내년을 걱정해야 하는 농가 고통을 멈출 수 있는 길은 그리 멀리 있지 않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