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제언

김동성 기자l승인2021.02.17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 이전 노인대학 등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보행사고, 농기계 사고 및 어르신 운전자 사고 등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강의를 자주하였다.

 

UN에서는 65세 이상 어르신 인구비율이 전체 인구의 7.2%면 고령화 사회, 14.4%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 사회라고 정의 하였고, 우리나라는 2018년에 고령사회에 진입하였으며, 2040년에는 38.2%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65세 이상 어르신 인구 10만 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4.6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의 3배로 매우 심각하며, 고령자 보행사고 발생 건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65세 이상 운전자는 249만여 명이며, 65세 이상 교통사고는 지속적인 증가추세에 있다.

 

최근 5년간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달은 10월로 9.7% 차지하며, 시간대는 10시에서 12시가 13.6%, 사고원인은 주로 신호위반이며, 안개 낀 날이 9.1%로 사고 발생률이 높았다.

 

어르신 교통사고는 사고발생시 타박상이나 단순골절보다 복합골절 및 복합장기 손상 등 중증도가 굉장히 높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

 

어르신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은 이유는 노화로 인하여 행동이 늦어지거나 자극에 반응하는 시간이 늦어져 횡단보도 사고가 많으며, 운전자의 경우 신호위반이나 교차로 사고가 잦다. 즉 사고 및 판단능력 저하, 지나친 저속주행, 운동능력 저하 등이 주 원인이다.

 

정부는 어르신들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75세이상 고령 운전자의 적성검사 기간을 5년에서 3년으로 단축, 2시간의 교통안전교육 의무 이수, 노인성 질환자의 면허관리 강화, 인지기능 검사가 포함된 무료 교통안전교육 의무화, 사업용 고령운전자 정밀운전능력 검사 등 안전 대책을 마련한 바 있다.

 

운전자들은 2008년 어르신들의 보행안전을 위해 도입된 실버존의 제한속도 30KM 준수하고, 이러한 실버존을 포함한 모든 도로에서는 항상 보행자가 있는지 살피고 불법 주정차, 급출발 및 급제동을 하지 말아야 하며, 어르신들의 보행시 경적을 울리지 말아야 한다.

 

어르신들은 도로 횡단시 좌우를 잘 살피고 가급적 횡단 보도를 이용 하여야 하며, 밝은 계통 옷 착용, 차량운행 시 음주운전 절대금지, 안전띠 착용, 신호준수 및 안전속도 운행 등 법규 준수를 생활화 하여야 한다.

 

또한, 경운기 등 농기계 운행 시에는 음주운행 금지 및 야광반사지를 부착하고 자전거 사망사고의 85%가 60대 이상으로 음주운전 금지와 안전등을 부착하여야 하며, 농작물 건조장소는 가급적 차량 운행이 없는 곳으로 선정하여야 한다.

 

무주경찰서 민원실장 경감 전 근 수


김동성 기자  kd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