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삶 속으로 들어가다

오피니언l승인2021.02.15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헌율 익산시장

견우미견양(見牛未見羊)이라는 말이 있다. 소는 보았기에 가엾은 줄 알았고, 양은 보지 않았기에 가엾은 줄 모른다는 뜻으로 제나라 선왕이 끌려가는 소를 보고 소가 사지로 끌려가는 모습이 가엾어 차마 볼 수 없다며 소를 양으로 바꿔 제사를 지내게 했다는 일화에서 나온 고사성어다.

누구나 보지 않은 것보다 직접 눈으로 보고 귀로 들은 것에 대하여 한층 더 생각하게 되는 것이 당연하다. 그래서 행정에서도 현장 행정을 중요시하고, 서류만 보고 일 처리하는 것을 늘 경계한다. 또 누군가의 입을 통해 들은 이야기를 마냥 믿는 것보다는 일선에서 시민들의 이야기를 직접 귀로 듣기 위해 노력한다.

최근 다수의 사람을 모아놓고 이야기를 듣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시민들과 개별적으로 만나 이야기를 들을 기회가 있었다. 다수의 사람과 나눈 대화는 공공을 위한 정책을 마련할 때 큰 도움이 됐는데, 직접 대면하여 면대면으로 나눈 대화는 좀 더 개인적이고 내밀한 이야기를 할 수 있어 이전에는 느끼지 못했던 친밀감과 유대감이 느껴졌다.

시의 도움이 절실한 집들을 직접 방문했을 때도 그랬다. 본인들이 익숙한 장소에서 이야기를 나눌 때 더 편해 보였고, 그분들의 삶이 녹아있는 집은 주인이 직접 말하지 못한 이야기까지 들려주는 듯했다. 어쩌면 차마 말하지 못한 이야기이기도 할 터였다.

더 이상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라며 함께 살던 이웃들이 모두 떠난 빌라에 혼자 살고 계신 어르신을 만났을 때는 마음이 무거웠다. 모두가 떠난 곳에 홀로 남아 쓸쓸하게 살고 계신 어르신의 소망은 큰 것이 아니었다. 비가 새지 않는 것, 눅눅하게 젖은 벽지와 장판을 새로 하는 것이었다.

9명의 자녀들을 키우는 다둥이의 집 벽은 그림판이 따로 없었다. 여기저기 낙서가 가득한 손때 묻은 벽지, 11명이 생활하기에는 비좁을 텐데도 그 집을 뛰어다니는 아이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했다.

그 아이들이 걱정 없이 계속 웃으며 자라날 수 있는 익산, 누구도 언제 무너질지 모를 위험한 집에 홀로 남지 않는 익산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런 의미에서 시민들을 직접 만나 소통하는 것은 내가 견우(見牛)하여 직접 시민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그분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게 한다. 허나 미견양(未見羊) 또한 가엾지 않다 할 수 없으며 오히려 직접 눈으로 보았기 때문에 직접 보지 못한 곳에 더한 어려움이 있을까 하는 걱정이 더 깊어졌다.

필자는 언제나 익산의 발전을 꿈꾸지만 그 발전의 이면에 그늘이 생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어떠한 경우에도 제도적인 잣대로만 판단하여 진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이는 일이 없도록 항상 귀를 열어두고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살펴야 하겠다.

누구에게나 힘든 순간은 찾아온다. 그 순간 가족이나 친구, 연인의 얼굴이 떠오르는 것처럼 익산시를 떠올릴 날을 꿈꾼다. 우리는 언제나 귀 기울여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준비가 되어있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