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북도당 “국민의힘 선거전략 ‘종북 프레임’뿐인가” 비난

김대연 기자l승인2021.02.04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4일 북한 원전이 언급된 산업부 내부 문건이 공개되자 곧바로 이적행위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에 대해 “국민의힘의 선거 전략은 구태정치의 유물인 ‘종북 프레임‘뿐인가”라고 비난했다.

전북도당 이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지난달 29일 국민의힘은 정부가 극비리에 북한 원전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며 관련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보다 ‘이적행위’, ‘반역죄’ 등 선정적 표현을 앞세워 정부를 연일 공격하고 있다”며 “’북한 원전 건설 추진 논란’을 정부에 대한 공격 이슈로 삼으며 구태정치의 유물인 매카시즘 망령을 되살리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 원전 건설은 국제사회의 동의와 북핵 문제 해결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정부가 국회의 동의 없이 관련 예산을 마련할 수도 없는 사안인 것을 국민의힘 역시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힘이 북한 원전 건설이라는 자극적인 주제를 들고 나온 이유는 지금까지 보수야당이 즐겨 사용했던 종북몰이를 또 다시 4·7 재보궐선거에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시대착오적인 종북 프레임을 통한 불필요한 이념논쟁을 조장할 것이 아니라 국민이 원하는 정책과 비전 제시로 선거에 임해야 한다”며 “진정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가진 선거 전략이 가짜뉴스 양산과 구태정치의 유물인 ‘종북 프래임’만이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