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자 사퇴했는데도 거리선전벽보는 그대로?" 유권자들 혼선 우려

백세종l승인2009.04.27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지역 재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사퇴한 후보자의 거리 선전벽보가 그대로 남아있어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선거관리위원회 측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조치를 취해야 하지만 사퇴 후보자에 대한 선전벽보관리규정이 없다며 사실상 선관위는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다.

27일 유권자들에 따르면 전주시내 곳곳에 부착된 선거벽보에 사퇴한 후보자가 그대로 게시돼 있어 자칫 이를 잘 모르는 유권자들이 무효 표를 행사할 우려가 높다.

이는 재선거 특성상 투표 참여율이 본 선거보다 떨어지는 것은 사실인 현실에서 유권자 한 명의 표가 절실한데도 ‘죽은 표’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또 29일 재선거 당일에 쓰이는 기표 용지 역시 사퇴한 후보자가 그대로 명시돼 이 같은 우려는 현실화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전북도 선관위에 재선거에 전주 완산 갑과 덕진에 모두 11명의 후보자가 등록해 열띤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선관위는 지난 14일과 15일 후보자등록 후 투표용지 인쇄를 거쳐 20일 선거벽보부착, 24일 선거 안내문 각 유권자 세대로 발송 등 공직선거법상 선거관리규칙에 따라 선거업무를 해오고 있다.

그러나 선거벽보관리 업무중 부착 후 사퇴후보자에 대한 문제는 관련 근거가 없다며 사실상 손을 놓아 벽보가 그대로 게시된 채 유권자들에게 혼란만 주고 있다.

특히 노인들이나 신문과 방송, 인터넷 등 언론매체를 제대로 접하지 않은 이들은 거리벽보를 통해 선거정보를 얻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사퇴후보자 벽보부분에 가림 종이를 대는 등 유권자들에게 혼선을 방지하는 개선안 등이 그 것.

하지만 이마저도 역시 관련 근거가 없어 행할 수 없다는 것이 선관위 측의 설명이다. 다만 선관위는 투표당일 전주시내 36개 투표소에 2매씩 ‘후보자 사퇴공고’ 부착, 안내문 발송 등을 통해 혼선을 막는 방법을 동원하고 있지만 일관되지 못한 관리업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도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벽보의 경우 후보자 전체가 한줄로 이어져 있어 떼어낸다면 전면 재 부착 과정을 거쳐야하기 때문에 어려운 부분이 많다”면서도 “그러나 사퇴후보자 벽보가 그대로 붙어있는 부분에 대한 가림종이 설치 등은 이번 선거가 끝난 후 중앙에 보고해 다음 선거에 대 대비한 개선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백세종기자·103bell@

백세종  103bell@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