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한일 정상, 현안 꺼내기엔 '짧은 만남'

윤 대통령, 기시다와 30분 약식회동...바이든과는 48초 환담 최홍은기자l승인2022.09.22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유엔총회를 계기로 진행된 한미, 한일 정상간 만남이 짧은 약식 회동으로 마무리되면서 기대했던 강제징용 배상 문제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 현안 해결이 당분간 어려워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각각 만났다.

2년 9개월 만에 이뤄진 한일 정상의 만남은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의제를 정하지 않은 약식 회동으로 30분간 진행됐다. 막판까지도 회담 성사 여부를 두고 신경전을 벌인 양국은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의 친구들’ 행사장에 찾아가는 방식으로 대면 회담이 이뤄졌다.

대통령실은 회담 서면브리핑을 통해 “양국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당국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두 정상은 정상간 소통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강제징용 배상 등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는 이루지 못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두 정상이 가시적 성과를 위해 첫걸음을 뗐다”는데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의 인플레이셔 감축법과 통화스와프 관련해 주목을 모은 한미 회담은 짧은 환담에 그쳤다.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으로 정식회담이 사실상 불발됐다. 대신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하는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초청돼 참석하면서 48초가량 환담을 가졌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환담에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과 우리 업계의 우려를 설명하며 협력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미 백악관은 회동 결과 발표를 통해 두 정상이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 대응 공조 강화를 재확인하고, 공급망 회복 탄력성, 경제 및 에너지 안보 등 현안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날 한미, 한일 회담이 원론적인 언급만을 다룬 짧은 회동으로 끝나면서 현안 해법 찾기의 동력을 제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최홍은기자  hiimnew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