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8기 과제- (3)겉과 속 달랐던 민주당 공천시스템

특별취재단l승인2022.06.0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월 대선 패배 이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년·여성인재 발굴 등 공천혁신을 약속했다. 전북도당 역시 송곳검증시스템 공천을 강조하고 참신한 인재들의 정치적 도약을 목표로 내걸었다. 공천에 앞서 도민 눈높이에 맞는 엄격한 검증과 혁신공천, 후보들의 높은 도덕성 등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한 것이다.

하지만 공천과정은 시작부터 끝까지 도민 눈높이와 혁신공천과 거리가 멀었다는 지적이 쏟아지면서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일관성 없는 경선 기준으로 민주당이 개혁공천을 하겠다고 큰 소리를 쳐 제대로 된 인물을 내세울 줄 알았더니 공천기준이 오락가락해 오히려 무소속 출마를 부채질했다.

더욱이 민주당 당헌·당규에 명시된 인센티브와 페널티, 단체장·의정활동 평가 등 정량적 요소와 권리당원 모집 등이 중요할 것이라 예상됐지만 공천과 경선과정은 예측불허 양상으로 흘러갔다.

후보 선출과 공천은 상황에 따라 도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주관적 판단이 작용할 수밖에 없는데 이 과정에서 각 후보자에 명확한 기준이 적용되지 못한 것이다.

결국 시스템 공천을 강조하던 민주당이 강화된 도덕성 잣대를 들이대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상위에 있던 유력주자들을 줄줄이 공천에서 배제시켰고 이후 이들의 탈당이 이어지며 도내 여러 지역에서는 무소속 바람이 불었다.

민심은 들끓었고 이를 배후 조종했다는 특정 정치인의 실명이 거론되며 응징심판을 해야 한다는 여론도 형성됐다.

그 결과 6·1지방선거에서 참패한 민주당의 텃밭으로 불리는 전북의 투표율은 충격적인 결과를 가져왔다.

전북의 6·1지방선거 투표율은 48.7%로 역대 최저이자 첫 40%대다. 전국 투표율보다 2.2% 포인트, 7회 지선보다 무려 16.5% 포인트나 낮다.

전북 지방선거 투표율은 173.7, 257.8, 355, 457.9, 559.3, 659.9, 765.2를 기록했다. 지난 선거들과 비교하면 적게는 6.3포인트에서 최대 25포인트 떨어진 역대 최저치다. 전국 시·도 평균보다 낮은 투표율을 나타낸 것도 처음이다.

전북의 투표율이 50%도 넘기지 못하자 민주당 독점 구도에 대한 피로감과 함께 대선 패배 이후에도 반성 없고, 달라지지 않는 민주당에 대한 실망감을 꼽으며 투표를 포기하거나 다른 정당 지지로 옮겨갔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욱이 전북에서는 민주당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안일한 인식하에 변화 의지마저 보여주지 않았으며 공천 과정이 온갖 잡음과 논란으로 얼룩지면서 반성하지 않는 민주당에 대한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는 것이다.

도내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이 낮은 것은 대선과 총선보다 유권자들의 관심도가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라는 게 일반적인 분석이지만, 민주당의 대선패배와 중앙당의 불협화음에 이은 전북도당의 공천잡음이 한 몫 했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고 말했다./김대연기자

 


특별취재단  webmaster@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단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