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미래, 기초학력 향상에 있다

오피니언l승인2022.05.23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2년 만에 전북교육감이 바뀌는 선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차기교육감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할 과제로 도민들은 ‘학생 기초학력 신장’이란 답을 내놓고 있다. 본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주)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5월14일~17일 까지 도민 7075명을 대상으로한 여론조사에서도 가장 많은 전체의 27.1%가 학생기초학력 신장을 가장 시급한 전북교육현안으로 봤다. 자녀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을 수밖에 없는 30~40대 연령대에선 그 비율이 거의 30%에 달했다. 
그동안 전북교육에 있어 학생들의 기초학력 수준 논란은 언제나 핵심이었고 전반적으로 타도에 비해 뒤지는 결과들이 나오면서 많은 우려가 제기돼 왔던 것이 사실이다. 지난해 9월 전북청소년교육문화원 부설 전북지역교육연구소가 도내 초중고 교원 42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무려 58.5%인 247명이 현재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문제에 대해 ‘심각하다’고 평가할 정도였다. ‘심각하지 않다’는 단 17명(4%)에 불과했다. 
학생들을 현장에서 교육하는 교사들 조차 문제를 제기하며 현행 교육정책 개선의 필요성(147명. 34.8%)과 함께 지자체·학부모· 지역사회의 관심(96명. 22.7%)을 요구했던 것으로 방과 후 1대1 맞춤형 수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94명.22.3%)는 답변까지 나왔다. 도내 학생들의 기초학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대안 마련이 차기 전북교육정책의 최대 관점이 되면서 이에 대한 분명한 해법제시에 도민들이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난 2021학년도 수능에서 전북지역 영어, 수학의 8~9등급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던 것을 놓고 교육감후보들이 공방을 벌이고 있지만 어떠한 이유에서건 분명 전북의 교육정책에 대한 철저한 재점검의 필요성을 부인해선 안 될 일이다. 더구나 지난 정부의 기초학력 국가 책임제가 실패했다는 지적이 나올 만큼 전국적으로 학력우수자는 줄고 기초학력 미달 학생은 늘고 있다. 여기에 지역간 격차도 더욱 벌어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공약으로 기초학력 미달 학생을 완전히 없애고 전반적인 학력을 높이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역교육을 책임져야할 교육감의 교육철학과 능력이 이를 뒷받침하고 협조하지 않으면 그 효과는 반감될 수밖에 없다. 교육감선거, 정말 냉정하게 들여다봐야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