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자주름과 눈밑주름에 도움되는 진피재생술

전라일보l승인2022.05.10l1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유투성형외과의원 나수정 원장

매끈하고 탐스럽게 과실을 맺은 능금을 바라보면 절로 흐뭇한 미소가 지어진다. 사람의 얼굴도 주름 한 점 없이 탄력 있고 생기 있어 보이면 건강하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느껴진다. 무엇보다도 젊음을 되찾기 위해 얼굴에 있는 팔자주름이나 눈주름, 이마, 입가 등의 주름을 수술이 아닌 비절개 시술로 간단하게 제거하기를 원한다.

주름은 얼굴 전체 부위에서 다양하게 나타나며 연령대 및 각 부위별 피부 상태와 특성에 따라 시술 방법도 각각 달라진다. 안면거상술은 얼굴 처짐과 주름이 많이 잡힌 얼굴에 적합하며, 늘어난 피부와 근육을 절제한 후 당겨 봉합하는 수술이다. 이러한 안면거상술은 얼굴과 목 등 전체적인 동안을 만들기 위한 선택으로 효과는 우수하지만 절개와 박리, 절제 등의 과정에서 염증, 흉터 등의 부작용이 염려될 수 있다.

하여 근래에는 울쎄라, 슈링크, 실리프팅과 같은 간편한 방식으로 얼굴을 리프팅하는 시술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울쎄라와 슈링크는 타이트닝, 리프팅 효과를 제공하며, 실리프팅은 처진 얼굴을 끌어당겨 리프팅을 시킬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시술은 얼굴의 주름 라인을 제거할 수 없다.

표정에 의해 만들어진 주름은 보톡스로 해결할 수 있으며, 자연 생성된 팔자주름, 이마주름, 인디언 밴드 등의 깊은 주름은 자가 진피재생술로 주름을 제거할 수 있다. 또한, 얼굴 처짐에 의한 주름은 실리프팅과 진피재생술을 받으면 개선이 가능하다. 특히, 눈밑주름은 증상에 따라 시 수술을 선택하여야 하며,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하안검 성형과 눈밑지방재배치를 동시에 받아야 하나, 일반적인 눈밑주 름은 비수술적인 레이저 치료와 자가 진피재생술로도 만족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그 외, 이마주름은 대부분 보톡스로 주름을 제거하지만, 3~6개월 마다 반복적으로 주사를 맞아야 하며, 이마주름 보톡스는 이마와 눈썹, 눈꺼풀이 내려와 눈동자를 가리게 만들고 눈을 시원하게 뜨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 자가 진피재생시술로 이마주름을 제거하면 이러한 문제점 없이 인상이 바뀌지 않는다.

팔자주름 없애는 방법으로는 히알루론산 필러나 캐번 실을 주입하여 볼륨만을 주어 간단하게 팔자주름을 제거하지만, 필러는 유동성 액체의 제품이라 이동되거나 뭉치게 되며, PDO캐번실 또한, 3개월 정도 지나면 분해되어 볼륨이 꺼지는 단점이 있다. 이 또한, 콜라겐을 재생시키는 진피재생 방법으로 팔자주름을 자연스럽게 제거할 수 있다.

특히, 목주름은 안면거상술이나 울쎄라, 슈링크, 실리프팅 등으로도 주름라인이 제거가 되지 않는다. 그 외, 입가 마리오넷 주름이나 인디언 밴드, 기타 모든 얼굴주름 라인은 피부 진피층의 콜라겐을 재생시켜 구조적으로 리모델링되어야 주름라인을 제거할 수 있다. 진피재생술은 주름의 상태와 모양에 따라 그리고, 시술방법에 따라 효과가 달라지므로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얼굴주름 제거시 수술을 결정하여야 한다.

나이 들어 보이는 눈밑주름은 시간이 지날수록 주름라인이 깊어지고, 눈밑꺼짐, 다크서클 등이 수반되므로 가능한 증상이 생기면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유리하다. 눈밑피부는 얇고, 예민한 부분이라 다른 피부 조직보다 탄력감소가 쉽게 떨어지므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또한, 어려 보이는 얼굴, 동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비수술적인 리프팅과 타이트닝에 효과적인 울쎄라, 슈링크나 콜라겐 재생 시술을 주기적으로 받으면 얼굴 처짐과 주름라인의 생성을 예방할 수 있다.

도움말 – 유투성형외과의원 나수정 원장


전라일보  webmaster@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