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새만금 이전 타당성 높다

오피니언l승인2022.04.06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윤석열 대통령당선인 인수위발 마사회 새만금 이전 검토 뉴스가 전북 도민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일부 중앙언론들은 인수위가 지역균형발전 차원서 마사회를 전북 새만금으로 옮기는 문제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공공기관 지방 이전 후보군의 하나로 마사회를 꼽고 그 대상지로 새만금을 고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보도에 의하면 새만금개발청이 인수위에 업무보고를 하는 과정에서 새만금 산단 내 관광 레저 용지에 승마관광단지를 추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새만금개발청은 이에 덧붙여 마사회가 여기에 입주하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는 것이다.

하지만 보도가 나간 뒤 5일 새만금개발청은 이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수위 업무보고에서 이 문제를 건의한 적이 없다는 것이다. 인수위 관계자 역시 정식 논의가 아니고 새만금 마스터플랜에 포함된 말산업 복합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준비를 잘 해보라는 식의 언급이었다고 전했다.

일단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를 제쳐놓고라도 새만금에 마사회가 이전해오는 문제는 타당성이 높다는 게 도내 여론인듯 싶다.

무엇보다도 여건이 좋다. 전북은 일찍부터 이 분야에 공을 들여왔다. 2002년부터 장수군을 중심으로 전국최초로 말 산업클러스터를 추진했다. 장수군은 이후 경주마 육성목장과 말 레저문화 특구지정 그리고 마사고 설립 등 성과를 낳았다. 완주군은 말산업 육성지원사업지로 선정돼 2015년부터 말산업 진흥계획을 추진 중이고 익산시는 말 전문 병원과 유소년 승마단 등 프로젝트로 역시 말 산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 외에도 전주시는 대학과 연계해 말 산업 육성과 조련 등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체계를 세웠다. 진안 역시 마이산을 연고로 말 문화 생태공원 조성 등을 통한 말 문화관광벨트화를 도모하는 상황이다. 따라서 전북은 그 어느 지역보다 말 산업 관련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고 평가받을만 하다. 그 외에도 미래 말 산업의 블루오션인 중국· 홍콩· 마카오 등과 지정학적으로 가깝다는 점도 말 산업 활성화의 기반이 될 수 있다.

마사회 새만금 이전은 이처럼 충분히 타당성을 갖춘 사안이다. 아직 인수위가 공식 입장을 정한 것은 아니지만 심도 있게 검토해볼만한 일이다. 전북도와 관련 시군들도 도내 말 산업 진흥을 위한 가장 현실적인 대안인 마사회 새만금 이전에 힘을 다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말 생산 기반조성과 승마문화 활성화 등을 추진해 말 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삼을 것을 촉구해 마지않는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