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명 전북소설가협회장 "소설의 지역 향토 역사문화 스토리텔링화 작업과 소설문학 저변 확대 기여"

박은 기자l승인2022.01.07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 제14대 전북소설가협회 회장에 취임한 김진명(58) 작가가 "새해에는 소설의 지역 향토 역사문화 스토리텔렝화 작업과 전북 소설문학의 전국적인 저변 확대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7일 밝혔다. 

김진명 회장은 임실 섬진강가 패랭이꽃이 지천으로 핀 두메산골에서 자랐으며 열다섯에 이외수 작가의 첫 에세이집을 우연히 접하면서 작가의 길을 가기로 결심했다. 

전주대학교 재학시절 총학생회장을 맡았으며, 모교에서 행정학과 겸임교수를 지냈다. 

꿈꿨던 작가의 길을 잠시 미루고 그는 제7대·제8대 전북도의회 의원으로 활동했으며, 초대 한국예총 임실지회장을 역임했다. 

또 5년간 신문기자로 근무하며 "소시민을 대변하며 민중의 아픔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소설가"가 되겠다는 다짐을 했다. 

작가에 대한 꿈을 놓지 않고, 글 가까이서 지냈던 김진명 회장은 제8회 전북소설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제는 전업작가로 자신의 문학세계를 펼쳐보이고 있는 김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문학 단체들의 행사가 중단된 상태에서도 지난 6월 화개장터와 하동 송림으로 문학기행을 떠났다. 

또 11월에는 '전북 소설의 전국화와 베스트셀러를 위한 제언'으로 문학강연과 필봉농악보존회에서 판소리, 씻김굿, 농악 공연을 관람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올해도 한국 소설가들의 전라도 문학기행과 합동 지역 역사문화 스토리텔링 관련 세미나와 소설낭독, 전국 규모의 소설 백일장 등의 행사를 다채롭게 개최할 예정이라고 새해 계획을 밝혔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