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거리두기 강화…자영업자 손실 보상”

사적모임 축소·영업시간 제한 검토 최홍은기자l승인2021.12.1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하면서 사적모임 허용인원을 축소하고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현재 방역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좀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를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전국의 코로나 위험도가 3주 연속 ‘매우 높음’으로 평가될 정도로 여러 방역지표가 개선되지 않자 지난달 1일부터 시행된 단계적 일상회복이 멈춤에 들어갈 가능성이 커졌다.

방역강화 조치는 오는 17일 발표해 연말까지 2주간 시행되는 방안이 유력하다.

김 총리는 “방역강화 조치가 시행되면, 또 다시 고통을 감내할 수밖에 없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분들을 위해 적절한 손실보상 방안도 함께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병상확보’와 ‘백신접종’에 방역의 우선순위를 두겠다는 방침이다.

김 총리는 “연말까지 중등증 이상 병상 5800개를 추가확보하고, 고령의 병상대기자를 줄이기 위해 감염병 전담 요양병원도 6곳을 추가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청소년 접종과 관련해서는 “다행히 오늘 기준 12~15세의 1차 접종 예약율이 56%까지 올라갔다”며 “사전예약 없는 당일 접종 허용, 학교 방문접종, 접종 의료기관 연계 등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 그러면서 “부모님들 사이에서 일고 있는 여러 걱정스러운 점은 철저히 과학적 근거를 제시해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