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술의 아름다운 순간들

오피니언l승인2021.11.25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흥재 정읍시립미술관 명예관장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미당 서정주 시인의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이 문득 떠오르는 계절이다.
정읍은 10월엔 청초한 구절초, 11월엔 붉은 단풍이 피어난다.
이 푸르른 가을에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한 한국 근·현대 미술 중 의미 있는 작품과 보고 싶은 화가들을 정읍시립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다.

오지호의 <남향집>에서 <처의 상(像)>을 만나 진환의 <천도와 아이들>을 따먹고 놀아보자. 장욱진의 <마을>에 있는 김환기의 <초가집>을 지나 이중섭과 함께 <정릉풍경> 속을 천천히 산책하며 걸어보자.

6.25 한국전쟁 때 전주에 내려와 살다가 남고산성 자락에 묻힌 묵로 이용우 선생의 <춘경산수>와 함께 청전 이상범, 심산 노수현, 소정 변관식, 이당 김은호, 의제 허백련을 병풍으로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고창 무장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서양화 교수를 지낸 진환 선생의 <길과 아이들>, <소>, <연기와 소>, <천도와 아이들> 4점의 그림을 한자리에서 만나기는 정말 쉽지 않은 기회이다.

어렸을 때 군산에서 자란 우향 박래현, 한국 수묵화 운동의 기수였던 전주의 남천 송수남, 정읍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윤명노. 20대 청년시절 전주에서 죽사(竹史)라는 호를 쓰며 그림을 그렸던 이응노의 <군상>을 접할 수 있다.

화가가 그림을 그릴 때, 캔버스를 등 뒤에 놓고 팔을 뒤로 하고 그린 군산대에 있었던 이건용의 <신체 드로잉 76-1(뒤에서)>을, 전주대 교수를 했던 임옥상의 <거리-해바라기>와 황재형의 <황지330> 작품을 보면서 우리는 시대의 아픔과 삶의 본질에 대한 생각을 한다.

올해 105세 노작가 김병기는 102세인 2018년 <산·동쪽>을 그렸다. 1916년생 평양종로국민학교 동창 이중섭은 40세에 돌아가셨는데, 김병기 선생은 100세가 넘어 지금도 작업을 하고 있는 화가이다.

이우환의 <점으로 부터>, 박서보의 <유전질 1-68>, 윤형근의 <청다색>, 물방울 작가 김창열의 1978년 <물방울>을 비롯 한국의 단색화 대표작품을 만날 수 있다. 또한 1980년의 <소시장 이야기>를 본 80세 화가 황영성은 자기 작품을 40년만에 처음 다시 본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백남준의 1969년 비디오 작품을 비롯, 김구림의 <정물>, 이강소의 <아담과 이브 이후> 등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중, 평소 접하기 어려운 한국미술의 의미있는 시대를 대표하는 작품들을 직접 만날 수 있다.

눈이 부시게 푸르른 가을날. 그리운 화가들의 작품을 정읍에서 직접 만나보는 건, 코로나 19를 이겨낼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