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전주창업경진대회 유망 ‘스타트업’ 5팀 선정

혁신적 산업 생태계 첫 발 제2의 벤처신화 이끈다 김장천 기자l승인2021.10.31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지역 청년창업의 산실인 오렌지플래닛 전주센터에서 글로벌 스타트업의 꿈을 펼쳐나갈 유망 청년창업가들이 탄생했다.
전주시와 오렌지플래닛은 최근 오렌지플래닛 전주센터에서 제3회 전주창업경진대회를 열고 대상을 수상한 ‘펌킴’ 팀 등 우수 청년창업가 5팀을 선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제3회 전주창업경진대회는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13일까지 전국 청년창업가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은 결과, 지난해보다 29건이 늘어난 총 131명이 접수하는 등 청년창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청년창업가의 경진 순위를 결정하기 위한 현장 PT 발표에서는 △전통문화유산 상품 브랜딩 △판소리를 접목한 공연 관련 콘텐츠 개발 △폐페트병 활용 리사이클 섬유와 한지를 결합한 골프웨어 개발 △코믹 점프 액션 게임 개발 △기록형 스포츠 매칭 플랫폼 등 다양한 창업 콘텐츠가 열띤 경쟁을 펼쳤다.
결선 결과 ‘코믹 점프 액션 게임 개발’에 나선 펌킴 팀이 심사위원들의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아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대상을 수상한 펌킴 팀은 상금 1500만원을 받게 되며, 향후 오렌지플래닛 전주센터에 입주해 각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최우수상에는 썰지연구소 팀과 퍼즐씨앤씨 팀이, 우수상에는 동문창창 팀과 쿨베어스 팀이 선정돼 각각 1000만원과 750만원의 상금을 받았으며, 오렌지플래닛 전주센터에 입주할 기회도 획득했다.
특히, 올해 창업경진대회에서는 창업 아이템을 구상 중인 예비단계 창업자보다 실질 창업 아이템을 구현하고 있는 초기단계 창업자가 4배나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오렌지플래닛 전주센터가 청년창업가들의 성장을 돕기 위해 추진했던 민간유치 중심의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안정화 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향후 시는 오렌지플래닛 전주센터에 입주한 스타트업의 초기 사업화를 집중 지원하고 전문화된 엑셀러레이터 사업과 멘토링, 특강 등을 제공해 글로벌 스타트업으로서의 성장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서상봉 오렌지플래닛 센터장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많은 스타트업을 보며 대표님들의 열정과 창업에 대한 진정성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산업 생태계에 혁신을 일으킬 수 있는 스타트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의 신성장 동력산업이 될 기회와 시작을 청년 창업에서 해결책을 찾고자 한다”며 “청년들이 전주의 밝은 미래와 비전을 꿈꿀 수 있도록 청년창업 활성화 등 전주형 창업 생태계 마련에 행정력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장천기자·kjch88@


김장천 기자  kjch8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