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아동학대 신고 꾸준한데… 학대예방경찰관 태부족

하미수 기자l승인2021.10.26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지역 아동학대 신고건수가 해마다 꾸준히 접수되고 있는 가운데 학대예방경찰관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실제 현장에서 근무하는 학대예방경찰관(APO) 10명 중 8명은 업무강도가 높고 인력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실이 발간한 국정감사정책자료집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동안 접수된 도내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1030건이다.
이 중 769건에 대해 1022명의 아동학대사범이 검거됐다.
올해 7월까지도 283건의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됐으며 192건에 대한 225명이 검거됐다.
하지만 이를 담당하는 학대예방경찰관은 부족한 실정이다.
도내 학대예방경찰관은 모두 24명으로 올해 기준 1명 당 11.7건을 담당하고 있어 현장에서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대예방경찰관 대상 설문조사 결과 응답 경찰 248명 중 213명(85.9%)이 '업무강도가 과중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반면 업무강도가 낮다고 응답한 사람은 2명(0.8%)에 불과했다.
현재 학대예방경찰관 인력 배치 수준에 대해서는 204명(82.3%)이 '인력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매우 부족하다'가 86명(34.7%), '부족하다'가 118명(47.6%)이었다.
'아동학대 관련 업무 만족도'에는 111명(44.8%)이 불만족이라고 답했으며, 아동학대 업무를 계속 수행하고 싶으냐는 질문에는 절반이 넘는 137명(55.2%)이 아니라고 응답했다.
한 의원은 "아동학대 사건의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학대예방경찰관 인력 충원이 시급하다"며 "효과적인 현장 대응이 가능하도록 학대예방경찰관의 면책 특권을 신설하고 국가아동학대정보시스템 열람권을 부여하는 관계 법령 개선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하미수기자


하미수 기자  misu7765@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