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에서 나온 고집은 소신이 아니다

전라일보l승인2021.10.14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호남동행’을 외치며 전북 현안을 챙기고 주민들과의 직접적인 소통강화를 통해 지역주의와 갈등을 해소하겠던 국민의 힘이 최근 지역 최대 현안 국책사업들에 대해 노골적인 부정적 인식을 강하게 표출하고 있다. 20대 대통령선거에 국민의 힘 후보로 나서겠다는 유력 대선주자는 물론이고 최근 막이 오른 국정감사 자리에서도 부정적 질의와 사업반대 입장을 강하게 피력하면서 이들이 과연 ‘전북의 친구’ 인가에 대한 강한 의구심을 갖게 하고 있는 것이다.
영남에 치우친 당의 외연 확장을 위한 강력한 ‘서진정책’을 위해 41개 지역에 57명의 소속의원들을 호남동행 의원들로 위촉하고 호남 지역구와 연계한 적극적인 협력을 강조했던 국민의 힘이다. 전북의 경우 정운찬의원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지역 현안해결에 적지 않은 힘을 실어줬던게 사실이고 호남민심 역시 두 자릿수가 넘는 지지율로 호응해 주고 있다.
하지만 국민의 힘 대선주자 4명의 지난 호남권 합동토론회는 전북도민들에게 있어 큰 실망감을 주기 충분했다. 유승민후보만이 새만금 공항의 필요성과 전북 금융허브 조성상업에 대해 깊은 이해를 통한 필요성을 공감했을 뿐 나머지 후보들은 부정내지 무관심이었다. 낙후된 호남을 살려야 한다면서 경제공약을 내놨지만 윤석렬후보와 홍준표후보는 각각 제3금융중심지지정과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에 부정적인 입장을, 원희룡후보는 아예 전북관련 별다른 공약조차 내놓지 않았다. 그런가 하면 지난 13일 국회행정안전위원회의 전북도 국감에선 새만금사업을비롯해 새만금국제공항, 새만금태양광 사업등과 관련해 정책질의라기 보다는 발목잡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만큼의 부적절한 질의가 국민의 힘 의원들을 중심으로 제기되기도 했다.
향후 국정운영을 책임질 수도 있는 대선후보들의 전북주요 현안에 대한 편협한 시각과 무지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 그리고 사업이 본궤도에 진입해 조기완공 필요성까지 제기된 현안들에 대해서 까지 재차, 삼차 문제를 삼는건 잠재적인 전북반감에 기인한 훼방이란 오해를 받기 충분하다. 몇몇 지도자와 정치인들로 인해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란 비판이 나오고 있다. 호남이 아닌 전북에 대한 좀 더 많은 공부와 이해의 폭을 넓히지 않으면 모든 건 원점이 될 수 도 있다. 정책에 대한 무지에서 나온 고집은 소신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전라일보  webmaster@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