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임기내 남북정상회담 못해도 토대 마련 최선"

박수현 수석 "다음 정부가 이어받아서 해도 돼...정치적 목표 아냐" 최홍은기자l승인2021.09.29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가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서 설사 남북정상회담에 이르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다음 정부가 이어받아서 하면 된다”며 “임기 마지막까지 그러한 토대를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는 임기 내에 정상회담을 한다, 혹은 다른 무엇을 하겠다는 목표를 정치적으로 설정해놓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이후 북한이 정상회담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에 따라 임기 내 추가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박 수석은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전후해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특정한 시점을 놓고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우리 정부는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도록 촉진자 역할을 또박또박 해 나갈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군 통신선을 재연결하는 것부터 남과 북이 협의하며 징검다리를 하나씩 놓다 보면 평화라고 하는 강 너머에 도달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조심스럽게 나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서는 “발사 20분 후에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미국이 말이 아닌 행동으로 적대 의사가 없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발언했다”며 “상식적으로 이 발언과 미사일 발사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최근 담화를 언급하면서 “지금 단계에서 북한의 의도를 단언할 수 없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중의적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