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립국악원 ‘목요상설 국악도담’ 개최

16일 소리문화전당 명인홀 무대 박은 기자l승인2021.09.14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립국악원(원장 박현규) 대표상설공연 '목요상설 국악도담' 두 번째 무대가 16일 저녁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펼쳐진다. 

이번 무대의 주제는 정악이다. 

바른음악, 아정(雅正)한 음악을 뜻하는 '정악'은 궁중음악과 풍류음악으로 나뉜다. 

'풍류의 밤-정악, 풍류가객과 함께'라는 타이틀로 꾸며질 이번 공연은 총 6가지 무대로 구성했다. 첫 무대는 기악합주 천년만세다. 

오래 살기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겨있는 천년 만세는 영산회상과 함께 조선시대 선비들에 의해 사랑방에서 주로 연주되던 풍류 음악이다. 

기악 합주곡으로 악곡의 길이가 짧고 경쾌한 '계면가락도드리', '양청도드리', '우조가락도드리'를 이어서 들려준다. 

무대에는 해금에 조진용, 가야금에 조보연, 대금에 최신, 장고에 차상윤이 무대에 오른다. 

두 번째 무대는 이항윤 지도위원이 연주하는 '단소독주 청성곡'이다. 

청성곡은 대금과 단소 독주곡으로 가장 대표적인 곡이라 할 수 있다. 

'청성자진한잎'이라고도 하며, 가곡 태평가의 선율을 본래 음역보다 높게 변주한 기악곡으로 힘있게 숨을 불어넣는 역취 주법이 특징이다.

이번 무대에서는 단소의 맑고 부드러운 청아한 음색을 감상할 수 있다. 

이어 위은영 단원이 '거문고독주 신쾌동 풍류 중 염불도드리, 타령군악'을 연주한다. 

이 무대에서는 염불도드리, 타령, 군악이고 풍류 굿거리로 마무리한다. 

이밖에 서정미 단원이 준비한 '대금독주 헌천수, 경풍년' 연주를 비롯해 정가보존회 임환 이사가 노래할 우시조 월정명, 엮음시조 '푸른산중하' 등을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무대는 ‘가곡 편수대엽, 태평가’이다.

가곡은 조선시대 선비들이 풍류방에서 즐기던 예술성이 돋보이는 전문가들의 노래다. 조선 선비들이 자연, 사랑, 이별, 철학이 녹아든 가곡의 절제된 세련미와 깊은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가곡 반주에는 관현악단 가야금에 김정연, 해금 장윤미, 단소 최신, 대금 이항윤, 피리 손순화, 거문고 김두향, 장고 권성택 관현악단장이 함께한다. 

목요상설 ‘국악도담’은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한 무료공연이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객석 거리 두기가 시행되는 만큼, 공연 관람은 사전 예약자만 가능하다.

예약은 국악원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도민을 위해 국악원은 유튜브 채널에 공연 영상을 업로드한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