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문화재단 웹진 '온전' 창간, 문화예술 방향 소개. 정책 소통' 담론의 장'

박은 기자l승인2021.08.24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문화재단이 웹진 ‘온전’을 창간했다. 

온고을 전주, on JEONJU, JEONJU Online의 의미를 지닌 '온전'은 전주문화재단이 동시대 문화예술 현상을 파악하고, 동향을 읽어내며 변화에 동행하고자 만든 웹진이다.

특히 바르고 드넓은 정보의 장을 지향하고 제공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

매호 하나의 주제를 선정해 격월로 발행되며, 8월 창간호의 주제는 ‘활성화’다. 

코로나19 거리두기 여파로 누적된 문화예술계의 피로와 이 시대가 주는 시련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모색과 긍정의 힘을 담았다. 

온전은 기획특집 좌담, 인터뷰, 에세이, 비평·리뷰 총 네 가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창간호 기획특집 좌담은 ‘우리가 얻은 것들 : 코로나19 이후 예술가와 예술계가 새롭게 획득한 조건과 기술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다룬다. 

좌담에는 김소라 아트컴퍼니 두루 극작가, 김신우 독립 프로듀서, 김주원 배우, 허대찬 미디어 문화예술채널 앨리스온 편집장 등이 참여, 코로나19 시대의 경험과 그것을 통한 제언을 나눈다.

또 신기헌 미디어 아티스트와 김선영 전북대학교 과학학과 교수가 요즘 가장 큰 화두로 떠오른 ‘메타버스, NFT, 가상현실 속 예술’에 관한 면밀한 이야기도 게재됐다. 

이밖에 전통이라는 오픈소스-서사의 공동체를 주제로 한 에세이와 전주의 예술공간을 소개하는 리뷰코너 등도 실려있다. 

백옥선 대표이사는 “‘온전’은 국내외 문화정책의 방향과 이슈들을 소개하고, 지역의 문화정책과 산업 전반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소통하는 담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웹진 ‘온전’ 구독을 희망하는 독자는 누구나 전주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문화재단 미래전략팀(070-7711-3746)으로 문의하면 된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