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마을전자상거래 농산물 매출 20억 돌파 성과

김종순 기자l승인2021.07.22l7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익산시 농산물이 언택트 시대 온라인시장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산시는 마을전자상거래(익산몰, http://iksanmall.com/)가 역대 최고 매출액을 달성하며 비대면 농업의 판로지원 해결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익산시 마을전자상거래는 지난 20일 기준 매출액이 20억원을 넘어섰으며 전년 동기 매출액 16억 1,000만원 대비 25%의 증가를 나타냈다고 설명햇다.

익산시 관내 개별농가와 마을단위 공동출하 방식을 병행하고 있는 익산 마을전자상거래는 현재 총 360여개 농가가 참여해 신선하고 고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하는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시는 온라인 판매 확대를 위해 오픈마켓 기획전을 활용, 지난 5월에는 토마토, 양파 등 29개 품목으로 7억 7,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 6월에는 ‘수박기획전’을 선보여 2주간 약 1억원의 판매를 기록해 ‘수박’이 익산의 대표 효자농산물로 자리매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시는 이같은 온라인 시장의 빠른 성장세의 원동력은 농가들이 직접 재배하는 품질좋은 농산물과 인터넷 판매에 대한 농가들의 관심에 있다고 분석했다.

인터넷 판매에 관심있고 마을 전자상거래 입점의향 농가를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총 20차례 ‘찾아가는 마을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입점절차와 지원사항 등을 안내했다. 

또 농가들의 직영 쇼핑몰에 상품 등록과 오픈마켓 홍보‧판매를 지원하면서 전문기관에 의뢰한 농산물 잔류농약검사 결과를 상품정보에 표시해 소비자에게 신뢰감을 심어줘 호응을 얻었다.

더욱이 신선도와 포장상태, 배송 신속성 등을 점검하기 위해 매주 8차례 총 192회의 모니터링단을 운영해 농가들의 품질에 대한 자신감을 높였다.

아울러 시는 택배박스 구입비용의 50%와 판매단가 7,000원 이상 배송비를 건당 2,700원씩 최대 400건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농촌활력대학에서 마을전자상거래 분야 수료시 택배비 100건을 추가 지원한다.

농촌활력과 김남희 과장은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이제 농산물도 온라인을 통한 판매가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며 “마을전자상거래가 농가들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온라인 판매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익산=김종순기자.soon@


김종순 기자  soonkim2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