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전국 최초 코로나19 안심경로당 운영

양대진 기자l승인2021.06.10l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진안군이 코로나 19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조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전국 최초로 안심경로당을 지정․운영한다.

군에 따르면 10일 60세 이상 주민의 접종률이 70% 이상인 103개 마을 경로당에 ‘코로나 19 안심마을 현판’을 제작해 부착했다.

안심마을로 지정된 마을은 진안읍 우화1동 경로당, 부귀면 삼봉경로당, 백운면 번암경로당을 비롯해 모두 103개 경로당이다. 이는 관내 329개 경로당 중 31%에 달한다.

안심경로당으로 지정되면 코로나 19로 인해 폐쇄됐던 마을 경로당을 열고 백신을 접종(1차 접종자도 해당)한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으며, 건강, 치매예방, 노래교실 등 다양한 주민자치 프로그램도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또한 9월 30일까지 무더위쉼터로 운영도 가능하다.

군은 주민자치 프로그램 이외에도 코로나 블루로 인한 주민들의 우울감 해소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도 모색해 지원할 계획이다.

진안군은 전북에서 가장 먼저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예방 접종을 완료했다. 위탁의료기관에서 현재 진행되는 60~74세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예방접종률도 전북 평균 69.6% 보다 8% 높은 77.6%를 넘어서며 도내 1위를 달리고 있다.

군은 고령층의 예약률을 높이기 위해 찾아가는 예약은 물론 읍·면사무소 직원들의 현장 출장, 이장을 통한 홍보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고, 읍·면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접종 대상자들의 원활한 접종을 지원했다.

특히 백신접종 이후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도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백신접종을 마친 주민과 마을에 대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마련하고 있어 백신접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춘성 군수는 “코로나로 19로 잃었던 소중한 일상을 되찾는 가장 빠른 방법은 백신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라며 “하루빨리 마스크를 벗고 행복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백신예방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진안=양대진기자·djyang7110@


양대진 기자  djyang7110@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