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동물원 인산인해··· 방문객도 ‘헉!’

어린이날 나들이객 몰려 명부작성 ‘겹줄’ 200m 훌쩍 김수현 기자l승인2021.05.05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창한 날씨로 방문객이 많을 거라곤 생각했지만, 이렇게 많을 줄은 몰랐네요”.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찾은 전주동물원. 화창한 날씨 때문인지 인파가 유독 몰리면서 인근 거리는 진입로에서부터 줄줄이 늘어선 차들로 빈 틈을 찾을 수 없었다.

양편에 몰린 차량들은 교통을 지도하기 위해 나온 경찰관 등의 수신호를 따라 엉금엉금 거북이 운전을 했다. 동물원 주차장까지 들어가는 일부터 한 세월이 걸릴 게 빤히 보이자 인근 공영주차장 등 빈틈을 찾아 빠지는 이들도 많았다.

주차 장소를 미처 찾지 못한 채 동물원까지 향하는 차들도 한두 대가 아니다보니, 불법 주정차 없이도 길목은 충분히 붐비는 모양새였다.

각 주차장으로 몰려간 인파는 고스란히 동물원 앞 명부 작성 코너 앞에 쌓였다. QR 코드를 이용한 명부 작성을 위한 곳이건, 수기명부 작성을 위한 곳이건 너나할 것 없이 사람들이 몰리며 200m는 훌쩍 넘는 줄이 형성됐다.

길게 늘어 선 줄만 두세 개. 긴 줄을 서 기다리기 버거웠던지 곳곳에서는 아이들이 투정하는 목소리가 들렸다.

행렬이 줄어들 기미는커녕 주차장 가를 따라 죽 늘어선 탓에 직원들은 이들을 안내하느라 정신이 없는 성 싶었다. 말 그대로 인산인해를 이룬 사람들 사이에 거리를 두기란 영 요원한 일이 됐다. 이런 사정이다 보니 개중에는 울상인 아이를 달래 커다란 풍선이나마 하나 쥐어준 채 발걸음을 돌리는 이들도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자녀와 함께 이곳을 찾은 이모(42)씨는 “코로나 때문에 집에만 있는 아이가 너무 안쓰러워서 데리고 나왔는데 아무래도 비슷한 생각을 한 사람이 너무 많은 것 같다”며 “그래도 사람이 너무 많이 몰려있고 이런 상황에서 오래 대기하기도 어려워 다른 곳으로 가볼까 한다”고 말했다.

관람객들이 많이 몰리면서 안쪽 상황도 좋지 않긴 매한가지였다. 사람들이 비교적 흩어질 수 있는 공터 등은 비교적 나았지만, 동물 우리 옆을 따라 관람 행렬이 이어지며 이따금 거리두기가 사라진 모습도 이곳저곳에서 엿보였다.

직접 동행해 선물을 주기로 한 듯 마트나 장난감 전문점 등으로도 사람들의 발길은 이어졌다.

실제 이날 정오께 찾은 서신동 한 대형마트에서는 장난감 코너마다 몰려든 채 선물 고르기에 여념 없는 아이들의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곳을 찾은 임모(29)씨는 “아이를 데리고 어디 마땅히 갈 수 있는 곳도 없고, 그렇다고 그냥 보낼 수도 없는 날이라 직접 선물이라도 고르라고 데리고 나왔다”며 “나가지를 못하니 가족들이 다들 우울한 것 같다, 내년에는 좀 상황이 나아져 어디라도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김수현 기자·ryud2034@

 

 


김수현 기자  ryud203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