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임업인 바우처 사업 자격기준 완화

이홍식 기자l승인2021.05.04l9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순창군이 지난 4일 코로나19로 매출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업인을 위한 ‘임업인 바우처 지원사업’에 대한 신청자격이 완화되고 기한이 연장됐다고 밝혔다. 신청을 위한 증빙자료 구비가 어려워 신청이 부진함에 따라 접수마감 기한이 5월 14일로 연장됐다.

임업인 바우처 사업은 임가당 100만원이 지원되는 ‘코로나 극복 영림지원 바우처’와 임가당 30만원이 지원되는 ‘소규모 임가 한시경영지원 바우처’로 구분되어 지원한다.

‘코로나 극복 영림지원 바우처’는 코로나로 인한 매출 감소 품목(버섯류, 산나무류, 약초류)을 생산하는 농업경영체(산림청 또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등록)의 경영주 중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이 감소했을 경우에 지원한다.
산림청에 등록된 농업경영체에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등록된 농업경영체로까지 대상범위를 확대하고 2020년 매출이 120만원 이상이어야 된다는 규정도 삭제되면서 기준이 완화됐다.

‘소규모 임가 한시경영지원 바우처’는 코로나19 피해에 취약한 소규모 영세 임가의 경영 불안 해소를 위해 임야면적 50,000㎡ 미만이나 임야외 토지면적 5,000㎡에서 단기소득 임산물을 재배하는 농업경영체의 경영주(주민등록기준 농산촌 지역에 거주 등)에게 지원된다. 해당 사업도 임야면적 기준이 50,000㎡으로 대폭 상향되고 임야외 면적도 5,000㎡로 기준이 변경됐다.

임업인 바우처 지원사업 신청을 원하는 임업인은 신분증, 농업경영체 등록확인서, 소득감소 증명서류 등을 지참하여 오는 14일까지 농업경영체 경영주 주소지 관할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산림청 심사를 통해 최종 대상자로 확정되면 6월 1일부터 선불 충전카드로 바우처를 지급하며, 레저와 의류, 서적, 학원 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9월 30일까지 사용하지 않을 경우 바우처 잔액이 환수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박현수 산림공원과장은 “산림청에서 실시하는 이번 임업인 바우처 지원사업의 수혜자를 확대하기 위해 접수기간이 연장되고 신청조건이 하향된만큼 조건에 해당되는 모든 임가에서 빠짐없이 신청해 많은 혜택을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순창=이홍식 기자. hslee1820@

 

이홍식 기자  hslee182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