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재보선 참패 후폭풍 내년 대선구도 파장 불가피

지도부 총사퇴··· 비대위 체제 이낙연 선거 패배 책임론 대두 이재명 당내 주류파 갈등 여전 정세균 지역 초월 통합형 주목 김형민 기자l승인2021.04.08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4.7재보선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에 메가톤급 후폭풍이 휘몰아치고 있다

당장, 당 지도부가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는가 하면, 기존의 대권 구도 역시 현재의 정형화된 프레임에서 벗어나 위기관리 능력을 겸비한 통합형 제3후보가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게 일고 있는 것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8일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민주당은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를 최대한 앞당기고 그전까지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된다.

이와관련,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등 최고위원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저희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며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대행은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께서 많은 과제를 주셨다"며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했다. 이어 "지도부 총사퇴가 이러한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길 바란다"며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행은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저희들은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지도부 총사퇴 상황을 맞은 민주당은 오는 16일 원내대표 선거를 실시한다. 이후 다음달 2일에는 전당대회를 개최한다. 이에 16일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기 전까지 일주일 간 민주당은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다. 비대위원장은 3선의 도종환 의원이 맡게 됐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당내 대권구도에도 적지 않은 변화의 바람이 감지되고 있다. 기존의 이낙연vs이재명 구도의 해체가 불가피해 졌기 때문이다.

특히, 대세론의 한 주인공이었던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지속적으로 선거 패배 책임론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반면, 친문계의 기세가 꺾이면서 대권 무게추가 일단 이재명 경기지사 쪽으로 이동할 수밖에 없어 이 지사에게는 이로운 상황이 전개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그러나 이 지사의 경우 여전히 친문 등 당내 주류와 껄끄러운 상황이고, 이번 선거를 거치며 정치 지형이 순식간에 바뀐 만큼 과연, 필승후보가 될 것인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실제, 이번 선거만 봐도, 얼마나 중도층을 끌어 오느냐가 대권승리의 핵심으로 증명돼 정치적으로 아주 개성이 강한 이 지사가 본선에서 얼마나 힘을 발휘 할수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바로 그 것.

이에 당내에서는 다소 이른감은 있지만, 지역을 초월한 통합형, 나아가 위기관리 능력을 갖춘 뭔가 무게감이 있는 후보가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어 가고 있다. 그 주인공으로 정세균 국무총리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른바 '정권 심판론'이 대두하며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패배의 가장 큰 책임은 결국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등 민주당 지도부에 있는 만큼, 행정부 소속인 정 총리는 책임론에서 한발 비켜서 있다는 것 또한 정 총리의 부상 가능성은 매우 높다.

정 총리의 차기 주자 지지율은 낮은 수준이지만, 이재명 지사에 대한 '친문'의 거부감이 여전한 상황에서 정 총리가 사임 후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면 당 전체를 아우르는 것과 동시에 친문의 지지를 얻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해 전북에서 4선, 서울 종로에서 2선 등 모두 6선을 하는 동한 산자부장관, 당 대표 2회, 국회의장 등을 거치고 특유의 온화함과 안정감으로 '적이 없다'는 평가를 받는 정 총리로서는 향후 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이 지사와의 차별점을 부각할 수 있다.

정 총리는 이달 중 총리직에서 물러난 후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보다 앞서, 이란의 한국 선박 억류 문제와 관련해 이번주말께 이란을 다녀온 뒤 다음 주쯤 사의를 표명한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