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국회의원 후원금 발표··· 안호영, 3억7190만원 가장 많아

도내후원금 1위 전국2위 초선 신영대 1억6770여만원 김형민 기자l승인2021.02.2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지역 10명의 국회의원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안호영(완주.진안.무주.장수)의원이 지난해 후원금을 가장 많이 모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이 진행중인 무소속 이상직(전주을)의원 은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5일 '2020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 내역'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안호영 의원은 모금한도액인 3억원을 초과한 3억1,790여만원을 모금했다. 결과적으로, 도내 10명의 의원 중 가장 많은 정치후원금을 모금한 것.

안 의원에 이어 2억490여만원을 모금한 무소속 이용호(남원.임실.순창)의원은 도내 의원 중 모금규모로 2위를 차지했다. 다만 모금 한도액인 3억원에는 1억여원이 부족한 규모다.

안호영, 이용호 의원 등 이처럼 재선급 의원들과는 달리 제21대 국회에서만 정치후원금을 받은 의원 가운데 에서는 신영대(군산)의원이 모금한도액 1억5,000만원을 초과한 1억6,770여만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도내의원 전체에서 볼 때는 세 번째이다.

뒤를 이어 김성주(전주병)의원 1억5,760여만원, 김윤덕(전주갑)의원 1억4,990여만원, 이원택(김제.부안)의원 1억4,970여만원, 한병도(익산을)의원 1억4,790여만원, 윤준병(정읍.고창)의원 1억4,740여만원, 김수흥(익산갑)의원 1억4,650여만 순이다.

이처럼 민주당 소속 도내 국회의원들은 모두 한도액인 1억5,000만원 상당 규모를 모금했다.

반면에 무소속 이상직 의원은 3,370여만원을 모금, 도내 의원 중 가장 적었다.

관련 규정에 따라 모금한도액을 초과한 모금액은 모두 차기연도로 이월되도록 되어 있으며, 정치 모금한도는 선거가 있는 해에는 3억원, 선거가 없는 해에는 1억5,000만원을 제한된다.

한편, 전체 국회의원 300명 가운데 가장 많은 후원금을 받은 의원은 심상정의원으로 3억1,887만원을 후원 받았고, 다음은 안호영(3억1,794만원)의원으로 전체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지난해 말 기준 국회의원 300명의 후원회 모금액은 538억2,452만원으로 집계됐다.

정당별 국회의원 후원회 총 모금액은 민주당(174명)이 350억7,579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국민의힘(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합산, 102명)은 156억3,762만원, 정의당(6명)은 11억130만원을 모금했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