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동상면 ‘동상이몽(東上二夢) 시인의 마을’로

임연선 기자l승인2021.02.24l1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완주군 동상면이 ‘동상이몽 시인의 마을’로 거듭난다.

24일 동상면은 동상이몽(東上二夢) 프로젝트인 ‘동상면의 100년 역사문화 자원 찾기’, ‘동상면 주민예술가 만들기 사업’ 일환으로 동상이몽 시인의 마을 발대식을 가졌다.

동상이몽 시인의 마을 사업은 국중하(우신산업(주) 대표)와 윤흥길 소설가(제10회 박경리문학상 수상,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의 아이디어로 시작됐다.

대한민국 유명 시인 작가 19명의 시비가 세워진 여산재(수만리 학동마을)를 중심으로 한 ‘주민 시인만들기 사업’의 일환이다.

코로나 여파로 약식으로 가진 이번 발대식에서는 국중하 소설가(여산재 대표)는 김현조 시인(전북시인협회 회장), 김용만 시인(한국작가회의), 김기찬 시인, 이문희(두베 대표), 구만옥(주민자치 문화분과장), 박병윤 시인(동상면장)과 20여명의 작가들이 힘을 모아 전국 최초로 마을과 주민과 삶을 주제로 주민 공동체 시인마을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 추진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동상면은 제1차 사업으로 지난해 8월~12월, 5개월 동안 주민 100명의 삶의 이야기를 구술, 채록하여 총 133편의 시를 만드는 작업을 시작했다. 동상면의 5살 어린이부터 100세 어르신까지 살아가는 소소한 이야기가 한 편의 드라마처럼 정리된 시집을 발간 중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동상면은 8대 오지로 불릴 만큼 청정한 자연과 오염되지 않은 환경이 말해주듯 과거 유명한 문인들이 많이 살아온 흔적들이 마을 지명에서도 묻어나고 있다. 시평, 문필봉, 연석산, 정수바위 등의 지명들이 모두 벼루와 시(詩)와 관련이 있고, 특히 배학기 시인 등 이 고장 출신 시인들이 많이 탄생하여 전국적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병윤 동상면장은 “주민이 중심이 된 시인만들기, 사진작가 만들기, 주민 화가 만들기 등의 사업을 통해 귀농귀촌자와 토배기 주민들과의 소소한 삶을 문화로 엮어나가는 작업을 법정 문화도시 완주 위상에 걸맞게 다양한 주민 문화공동체 프로그램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완주=임연선기자lys8@


임연선 기자  yeunsun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