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의원, “국민연금 때문에 기초연금 깎이는 수급자 2021년 39만명, 2030년 74만명 예상”

김형민 기자l승인2021.01.0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민연금을 받는다는 이유로 기초연금이 감액되는 수급자 수가 올한해 39만4,000명에서 매년 늘어 오는 2030년에는 74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여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현행법상 기초연금과 국민연금을 동시에 받을 경우, 국민연금으로 받는 금액이 기초연금 금액의 150%를 넘으면 그 비율 등에 따라 기초연금이 최대 50%까지 삭감된다. 2018년 국민연금제도발전위원회는 이 같은 연계감액 제도가 국민연금 가입을 가로막는 요인이 되고, 연계 방식이 복잡해 혼란을 야기한다는 등의 이유로 폐지를 권고한 바 있다.

실제, 5일 무소속 이용호(남원·임실·순창)의원실이 국회 예산정책처에 의뢰한 ‘국민연금-기초연금 연계 관련 현황 및 재정소요 추계’ 조사·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같은 ‘연계 감액수급자’ 수는 2021년 39만 4천명, 2023년 45만 8천명, 2025년 53만 5천명, 2027년 61만 9천명, 2030년 74만명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다. 해마다 평균 3만 8,400명 씩 늘어나는 셈이다.

국민연금과 기초연금을 연계하지 않고 분리하여, 삭감 없이 지급한다고 가정했을 때, 추가로 필요한 재정은 2021년 4,119억원, 2023년 4,899억원, 2025년 5,856억원, 2027년 6,973억원, 2030년 7,950억원인 것으로 분석됐다. 연평균으로는 6,030억원이다.

이 의원은 “이번 추가재정 추계는 기초연금 삭감액만을 고려한 것으로, 두 연금 간 복잡한 연계 과정에서 발생하는 행정비용도 함께 감안하면 정부가 매년 절약하는 재정규모는 6천억 보다 작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더 중요한 것은 국민연금을 성실히 낸 소득 하위 70% 서민들이 그만큼 복지혜택을 빼앗긴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연계제도 폐지가 최선이지만, 쉽지 않다면 감액 대상과 금액을 최소화하는 방안에 대해 하루빨리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