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빠르면 내년 2월 코로나 백신 접종”

아스트라제네카부터...화이자·모더나는 1분기 접종 어려워 최홍은기자l승인2020.12.20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백신 중 하나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이르면 내년 2월부터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20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영국산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내년 초 식약처의 사용승인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1천만 명 분의 백신이 1분기에 모두 오는 것은 아니고 순차적으로 반입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정 총리는 "백신 공급계약은 분기 단위로 이뤄지고 현재 한국은 1분기부터 공급을 받도록 약속돼 있다"며 "정부로서는 2월부터 접종하고 싶지만, 1분기 중 언제 공급될지는 약속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다만 화이자, 얀센, 모더나의 백신은 1분기에 접종은 어렵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해당 업체들과 계약이 임박했으나 1준기 공급 약속을 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2개사는 계약서 서명 직전 단계에 와있고, 나머지 1개사의 경우도 대부분의 조건에 합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 유수한 바이오 회사들이 가진 자산을 포함, 민관이 총력전을 펴서 빠른 시기에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유럽에 비해 백신이 늦어졌다는 지적에는 “정부가 백신 TF를 가동한 지난 7월에는 국내 확진자 수가 100명 수준이어서 백신에 대한 의존도를 높일 생각을 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면서도 ”우리 방역 당국은 방역 철저, 치료제를 통한 환자 최소화, 백신 사용이라는 세 단계를 통해서 가장 빨리 이 상황을 벗어나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과 관련해서는 “사회적 공감대를 충분히 확보해 신중히 검토하겠다”면서, 확진자 폭증으로 인한 병상확보 문제도 연말까지는 1만개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대응 의료인력 공백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정 총리는 국가고시 응시를 거부했던 의대생들에 대한 재시험 가능성을 언급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론도 좀 바뀌는 것 같다”며 “현실적 필요나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조만간 이에 대한 정부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