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부작용?··· 도박중독 급증

도내 올들어 상담자 509명 지난해 보다 58.1% 늘어 김용 기자l승인2020.12.10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지역 도박중독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위축과 외부활동 자제에 따른 ‘집콕’이 맞물리면서 벌어진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10일 한국도박문제관리 전북센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달 30일까지 도박중독 문제로 센터를 찾은 이들은 모두 509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센터를 찾은 신규접수자 322명보다 187명(58.1%)이 늘어난 수치다.

또 센터에 도박중독 관련 개인상담도 급증했다.

올해 1월부터 지난달 30일까지 1997건이 접수됐고,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접수된 1357건보다 640건(47.2%)이 늘어난 것이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가 침체되자 20~30대 청년들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도박으로 해소하려는 일부 그릇된 인식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올해 센터 이용자 연령별 현황을 보면 30대가 108명, 20대가 106명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96.4%, 47.2% 늘었고, 이들 대부분은 학생과 무직자로 경제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도박에 손을 댔다.

이 같이 도내 도박중독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자 관련 피해 규모도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올해 센터로 상담을 받은 도박자 중 1억원 이성 손실을 본 이들은 127명으로 지난해 93명보다 48.1%나 늘어났다.

한국도박문제관리 전북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활동이 어려워진 청년들이 일확천금의 환상에 빠져 불법도박의 길로 들어선 사례가 늘고 있다”며 “센터를 찾은 이들 대부분은 도박중독으로 빚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빠진 이들이 대부분”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도박중독자와 가족, 지인들은 도박중독을 개인적으로 해소할 수 있다고 인식하고 있지만, 도박중독은 신체에 변화도 일으키는 심각한 문제”라며 “도박중독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1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