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금융센터 건립방식 변경··· 신용보증재단 기금 활용 추진

박은 기자l승인2020.11.21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핵심 인프라인 ‘전북금융센터’ 건립방식이 전북개발공사 보조사업 방식에서 전북신용보증재단이 추진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전북도는 지난 20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10차 전라북도 금융산업발전위원회’를 열어 금융센터 개발방식 변경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또 올 8월 열렸던 제1회 지니포럼 성과 점검과 금융산업 발전 기본계획 수립 추진방향, 금융혁신 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전북금융센터는 당초 도 자체재원을 투입, 전북개발공사를 보조사업으로 추진해왔다.

그러나 개발공사가 사업추진 주체로서 경제성·타당성 등에서 부족하다는 의견이 제기됐고, 코로나19에 따른 도의 예산부담과 행정절차 지연 등 여건 변화로 대안을 모색하게 됐다.

이에 도는 사업내용을 보완하는 방안부터 재정부담을 줄이고 절차이행을 간소화하는 방안까지 총 4가지 변경안을 마련해 금융산업발전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했다.

그 결과 신용보증재단에서 개발하는 방식이 빠르고 안전하다는 결론을 도출하게 됐다.

전북신용보증재단 개발방식은 전북금융센터를 중심으로 재단의 사옥을 건립하는 것으로, 도는 별도의 재정투입 없이 신용보증재단이 보유한 자체자금 1700억원 가운데 1200억원을 이용해 금융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보 자체기금의 활용도를 높이고, 예산절 감과 행정절차 간소화 등으로 사업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는 게 도의 설명이다. 

또 남은 500여억원으로 재단이 보증 업무를 하는 데, 별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신보에 유동자산이 없으면 변제사고가 났을 때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에 대한 고민도 해봤다”며 “법적으로 반은 중앙신보에서 나머지 반은 전북신보에서 나눠서 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사고율이 1.2%정도 이고, 최악의 경우를 고려해 5배가 폭등 됐을 때 필요한 자산까지 고민해서 잡은 액수가 500억이다”고 설명했다.

즉, 신보 자금 1700억 가운데 1200억원을 센터 건립비로 활용하고, 남은 500여억원으로도 업무를 충분히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도는 조만간 금융산업발전위원회를 열어 이를 확정하고 본격적 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금융센터는 2023년까지 1218억원이 투입돼 전북혁신도시 인근 만성동 1254번지 일원에 조성된다.

지하 2층, 지상 11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지만, 진행 과정에서 더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이곳에는 금융사무공간을 비롯해 회의시설, 편의시설 등이 들어서게 된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