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시립국악단 기획공연 안방에서 느껴보세요!

정성우 기자l승인2020.10.27l9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읍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해 정읍시립국악단의 창작 기획공연이 방송을 통해 방영된다.

시는 정읍시립국악단의 창작 기획공연 3개 작품을 LG 헬로비전 전북방송(채널 25번)을 통해 12월까지 작품당 3회씩 총 9회에 걸쳐 방영한다고 밝혔다.

1편은 소리극 ‘정읍 사는 착한 여인(주호종 연출ㆍ사성구 작)’으로 오는 28일 오전 10시, 29일 22시 15분, 31일 11시 45분에 방영될 예정이다.

이 작품은 백제가요‘정읍사(井邑詞)’를 모티브로 동학농민혁명과 그 정신을 이어받은 독립운동을 웃음과 해학이 어우러진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구성진 소리, 화려한 몸짓으로 펼쳐낸 작품이다.

지난해 7월 첫 공연을 진행해 많은 시민에게 감동과 웃음을 선사한 작품으로 제1회 대한민국 판놀음에 초대받아 성황리에 공연한 바 있다.

또한, 한국문예회관연합회의 우수작품으로 선정돼 정읍시립국악단을 대표하는 창작작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작품 속 주인공 정월(井月)은 4살이던 동학농민혁명 당시 일본군이 쏜 총탄 파편이 머리에 박힌 이후로, 아무리 슬프고 괴로운 일이 생겨도 울음이 터지거나 화를 내지 못하는 기이한 착한 여인으로 성장한다.

우리 민족의 울분과 분노가 극으로 치달았던 일제 격동기에 울지도 분노하지도 못하는 일생을 역설적으로 부각하며 배꼽 빠지는 풍자를 곁들여 관객의 웃음을 유발한다.

특히, 정월의 아역 역할은 최근 국악 신동으로 인기몰이 중인 김태연 양이 맡아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1월에는 정극인 선생을 소재로 구성진 소리와 아름다운 춤사위가 어우러진 소리극 ‘불우헌 몽유록’이 방영된다.

또, 12월에는 불세출의 천재였으나 비운의 시대를 만나 영원히 떠도는 이방인일 수밖에 없는 고운 최치원의 파란만장한 일생을 다룬 무용극 ‘최치원 연꽃에서 놀다’가 방영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방송을 위한 편집으로 공연을 다 보여드리지 못하는 부분도 있지만 방송적 요소가 새로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가족과 함께 좋은 공연을 감상하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정읍=정성우기자

 


정성우 기자  jsw@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