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대행업체 쓰레기 무게 속여 보조금 편취”

양승수 기자l승인2020.09.17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시로부터 최근 업무상 횡령과 배임 혐의 등으로 계약 해지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토우가 이번에는 쓰레기 무게를 조작해 수천만원을 편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은 1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우 소속 청소차 운전원 A씨가 지난 2년 동안 782회에 걸쳐 쓰레기 무게를 조작, 실제보다 많게 운반한 것처럼 꾸며 총 2천400만원의 보조금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주장에 따르면 운전자 A씨는 운반량을 늘릴 목적으로 공차중량을 잴 때 차량 왼쪽 앞·뒤 바퀴를 계근대 바깥쪽으로 걸치고 쟀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공차 무게는 실제보다 줄고, 수집 운반량은 늘어나 업체가 시로부터 더 많은 대행료를 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노조는 ㈜토우 대표와 A씨 등 2명을 사기 혐의 등으로 전주 완산경찰서에 고발할 예정이다.
하지만 무게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A씨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쓰레기 무게가 더 나가면 더 많은 대행료를 받는지 몰랐고, 차량 바퀴를 계근대 밖으로 뺀다고 해서 쓰레기 무게가 차이 나는 줄도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작은 체구와 그 당시에는 왼팔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할 정도로 어깨통증이 심한 상태”였다며 “오른팔로 계근전표를 뽑았기 때문에 평소보다 차량을 계근대 왼쪽으로 더 붙여 운행해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고 말했다./양승수기자·ssyang0117@

 


양승수 기자  ssyang0117@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