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에 인공지능 교육 운영 고교 전무"

도교육청, 4차 산업혁명 대비한 인재양성 교육과정 부실 지적 김대연 기자l승인2020.09.16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인재 양성을 위한 ‘인공지능 융합 교육과정 지정 학교’가 전북에는 단 한 곳도 없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북도의회 김희수 의원(교육위원장·전주6)은 16일 “4차 산업 혁명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의 주도 여부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로 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시대를 앞서나가는 길이지만, 전북교육청은 제4차 산업혁명 준비가 매우 미흡하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올해 교육부는 고등학교 단계에서 인공지능 교육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위한 발판 마련을 위해 ‘2020년도 인공지능 융합 교육과정 운영 고교’ 34개교를 선정·발표했다.

지역 거점학교는 올해 1억원, 내년부터 2023년까지 매년 5000만원씩을 지원받는다. 하지만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전북과 세종은 선발된 학교가 없었다.

김 의원은 “교육부가 시·도교육청별로 1개 학교 이상 운영을 권장한다는 내용까지 명시했는데 전북교육청은 선발조건에 맞는 학교를 찾지 못했다”며 “전북교육청은 전북형 창의융합 교육 계획을 즉시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또 전북교육청의 장애인 의무고용에 대한 소극적인 행정도 지적됐다.

이병철 의원(전주5)은 이날 5분 발언을 통해 “전북교육청이 장애인 고용 문제에 대해 소극적이고 형식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장애인 고용에 대한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북교육청의 장애인 고용부담금은 27억5000여만원에 달한다. 50인 이상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은 의무적으로 장애인을 일정비율 이상 고용해야 한다.

하지만 전북교육청은 이를 지키지 못해 2015년 3억4000만원, 2016년 3억2000만원, 2017년 3억8000만원, 2018년 5억원, 2019년 12억1000만원의 고용부담금을 납부했다.

더욱이 올해부터는 장애인 정책이 바뀌어 고용부담금의 부담기초액이 인상되고 그동안 빠져 있던 공무원도 고용부담금 적용 대상이 돼 전북교육청은 올해 공무원 부문과 비공무원 부문 장애인 고용부담금이 25억원을 웃돌 것으로 이 의원은 추산했다.

이 의원은 “고용부담금은 고스란히 전북교육청 예산부담으로 이어질 것이고 아이들을 위한 교육투자는 그만큼 줄어들 것”이라며 “전북교육청은 이러한 상황을 방관하지 말고 장애인 고용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타시도에서 시행하고 있는 발달장애인 도서관 사서 보조 채용을 벤치마킹해 학교 사서 보조 채용으로 연계하는 방안 등 전북교육청이 장애인 고용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주문했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