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질째 먹는 포도 ‘홍주씨들리스' 유통

외국산보다 주요 항산화 물질 더 많아 황성조l승인2020.09.16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껍질째 먹을 수 있고 아삭한 식감에 항산화 성분까지 풍부한 국산 포도 '홍주씨들리스'가 9월 중순부터 10톤 가량 대형마트를 통해 시장에 유통된다고16일  밝혔다.
'홍주씨들리스'는 맛과 기능성, 간편성을 중시하는 포도 소비 경향을 반영해 2013년 개발한 품종이다.
송이 무게는 500∼600g이고 식감이 아삭하며 은은한 머스켓향 장미, 프리지어 등의 꽃에서 나는 가볍고 상쾌한 향이 나고, 새콤달콤한 맛이 특징이다.
특히, 연구진이 '홍주씨들리스'의 기능성 물질 9개 함량을 분석한 결과, 7개 항산화 물질 함량이 외국산 포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부터 묘목을 보급한 홍주씨들리스의 재배 면적은 경북 상주, 전북 김제를 중심으로 약 13헥타르(ha)에 이른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박정관 과수과장은 "최근 과일 소비는 건강, 기능성, 간편성을 중시하는 경향이 뚜렷하다"며 "맛과 건강, 껍질째 먹는 편리함까지 갖춘 '홍주씨들리스'가 국내 포도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