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역·경제 아슬아슬한 균형 잡아야"

코로나 장기전...소상공인 매출감소 데이터 정밀분석 및 효율적 고용유지 방안 주문 최홍은기자l승인2020.09.14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와의 전쟁은 장기전이다.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는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잡아나갈 수밖에 없다”며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수도권 방역조치를 일부 완화한 것에 대해 긴급 추진된 4차 추경과 마찬가지로 “코로나에 앞서 생활고로 쓰러진다는 절박한 호소에 응답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방역의 긴장을 지켜나가면서 한계 상황에 처한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생업을 포기하지 않고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날 2.5단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낮췄다. 생계 위협에 직면한 소상공인에게 희생만 강요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국내감염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 안팎으로 줄어든 점도 반영됐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 효율적인 고용유지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할 것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휴직 시 인건비를 지원하는 고용유지지원금 1조3천억원을 투입해 65만명의 일자리를 지킬 수 있었다는 보고를 받고 “코로나 상황에서 고용유지가 정말 중요하다. 예산만 늘려서는 부족하다”며 “실직 시 상당수는 위기가 끝나도 일자리를 다시 맡지 못하는 경우가 있고, 20대의 경우 첫 취업시기가 늦어지면 후유증이 상당이 오래갈 수 있다”고 지적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