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비 온뒤 땅 굳는다… 의사들 헌신 감사”

최홍은기자l승인2020.09.05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정부와 의료계가 갈등을 봉합한 것에 대해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다”며 “현재의 진통이 국민건강 증진이라는 궁극적 목표를 이루는 계기로 승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장기 집단휴진을 이어온 의료계의 진료현장 복귀를 환영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의사들의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며 K방역이 성공할 수 있었다. 최일선에서 의료현장을 지키는 의사들에게 고마움을 거듭 전한다”며 “현 시점에서도 의사들이 큰 역할을 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코로나 총력 대응체제에 매진하겠다고 했다.

향후 정부와 의료계가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한 의료정책 관련 문제 해결도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안정화되면 합의에 따라 의정협의체가 성과 있게 운영되길 바란다”며 “우리 보건의료 체계를 한 단계 발전시키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며 의료 격차 해소 등 의료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코로나 상황에서 의료계가 파업하는 것에 대해 “의사가 있어야 할 곳은 환자 곁이다.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첫 번째로 생각하겠노라는 히포크라테스의 선서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원칙을 강조하면서도, 협의기구를 통해 정부 의료정책을 재논의 할 것이라며 출구를 열어두고 대승적 차원에서 의료계가 진료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