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일 도의원, 섬진강댐 유역 홍수 피해 1인 시위 나서

김대연 기자l승인2020.08.11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영일 전북도의원(순창)이 섬진강댐에서 한꺼번에 많은 물을 방류해 피해가 커졌다며 댐관리단을 비판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최 의원은 11일 오전 수자원공사 섬진강댐관리단 앞에서 “장마가 유례없이 길어지는 상황에서 섬진강댐 저수율과 방류량을 탄력적으로 운영했어야 했다”며 “기관이기주의 때문에 인근 지역의 피해가 컸다”고 성토했다.

홍수 예방보다 물이용에 초점을 맞춘 댐 관리가 피해를 키웠다는 게 최 의원의 주장이다. 섬진강댐은 지난 8일 오전 8시부터 초당 1800톤의 물을 방류했다. 이는 수자원공사가 물관리위원회에 보고한 최대 방류량인 초당 600톤의 3배가 넘는 엄청난 양이다.

지난 2010년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허술한 댐 관리단의 방류조절 실패로 하류지역이 초토화된 바 있다.

최영일 의원은 “홍수 예방보다 물 이용에 초점을 맞춘 섬진강댐관리단의 관리가 피해를 키웠다”며 “하지만 수자원공사는 침수 피해 원인을 폭우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역민들의 피해가 복구될 때까지 그 책임을 지속적으로 물을 것”이라며 “향후 피해상황에 대한 도의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1인 시위와 함께 지역민들과 함께 강력투쟁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김대연기자·red@

 


김대연 기자  saint-jj@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