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 뜨겁게 춤추자!

18일 전주한벽문화관서 무용수와 관객 함께하는 자유로운 공연 이병재 기자l승인2020.07.16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주한벽문화관(관장 성영근, 이하 문화관) 한벽공연장에서 18일 오후 2시 ‘당신은 바비레따에 살고 있군요(이하 바비레따)’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전주문화재단 전주한벽문화관이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이하 한문연)’이 주관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민간예술단체 우수공연프로그램’에 문화관이 선정되었고, 민간예술단체(춤추는여자들)와 매칭되어 마련된 무대이다.

‘춤추는여자들’은 무용을 기반으로 한 단체로 신체언어를 통해 관객과의 소통을 최우선으로 하는 프로젝트 그룹이다.

‘바비레따’는 2012년 초연되어 객석과 무대의 경계를 없앤 커뮤니티 댄스의 장을 연 작품으로, ‘바비레따’는 러시아에서 여름 끝 무렵에서 초가을로 들어서는 시기에 2주간 정도 있는 아름다운 계절을 일컫는 말이다. 그 짧고도 강렬한 계절을 젊었을 때보다 더 정열적이고 아름다운 중년여성과 같다고 비유하여 ‘당신은 바비레따에 살고 있군요’라는 말을 건넨다고 한다.

춤공연 ‘바비레따’는 일반적 무용공연은 아니다. 무용수(또는 배우)와 관객 간 잡담이 오가고, 관객과 댄스파티를 열어 고백의 시간을 나누기도 한다. 언뜻 보면, 정해진 형식이 없어 보이기도 하고, 때론 파격적이다. 이 팀에게 있어 객석과 무대는 분리된 공간이 아니다. 무용수는 관객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관객과 섞이고, 어색함을 흥으로 전복시키고, 심지어 옆자리 관객까지 그 흥을 전염시킨다.

피날레에서는 다 같이 하나가 되어 뜨겁게 춤추고, 서로의 상처를 위로한다. 권태감, 우울감, 허무함 등,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사람들에게 춤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누구는 잊었던 꿈을 재발견하고, 누구는 이 세상에 유일무이한 자신을 되찾기도 한다.

문화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 됨에 따라 개개인의 삶이 퍽퍽하고 고된 요즘, 관객 소통형 공연을 통해 잊었던 자신을 찾고 스스로에게 위안이 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다만, 관객과 접촉을 줄이는 방향으로 공연 콘셉트가 조정된 점은 아쉽다”고 전했다.

끝으로, COVID-19 예방에 따른 ‘착한 거리두기’를 시행으로, 관객을 50명으로 제한을 둔다. 사전 예약 또는 선착순으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