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회, 정말 자숙해야 한다

오피니언l승인2020.07.16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 지방의회 의원들의 잇단 함량미달 추태와 일탈에 대한 도민들의 거부감이 지방의회 무용론으로 까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전북도의회가 고가의 공용버스를 구입하면서 내부 치장을 위해 웬만한 경차 한 대 값을 웃도는 예산을 집행한 것으로 확인돼 다시 한 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최근 전북도의회는 그동안 운행해 왔던 공용버스가 조달청 고시인 내구연수 9년을 초과한 10년이 됐고 운행거리도 13만km에 달한다는 이유로 1억3882만원을 들여 25인승 공용버스를 구매했다. 하지만 새 차를 출고한 직후 무려 1100여만을 들여 멀쩡한 시트를 고가의 시트로 교체하고 네이게이션, 블랙박스 설치비를 포함 새 차 리모델링비로만 무려 1600여만을 지출한 것이 알려지면서 혈세를 생각 없이 썼다는 비난이 크다. 도의원들의 원활한 의정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버스를 교체했다지만 단체로 이동하는 장거리 운행이 얼마나 많다고 1년에 평균 1만km남짓 운행하는 공용버스 치장에 이렇게 많은 예산을 집행하느냐는 것이다.
더구나 최근 김제시의회에서 일어난 의원들간 불륜공방은 전국적인 이슈가 되며 도민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힌 터다. 여기에 전주시와 정읍시의회에선 의원들의 음주운전 및 성추행 문제까지 불거졌다. 전북도의회에선 간부 공무원에게 특정 직원의 근무평정을 잘 주라고 청탁하고 또 교육청 민원이 거절당하자 직원에게 폭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모 의원이 전북지역 5개 노조가 성명을 내고 갑 질 의혹을 고발하자 사과 하는 일까지 발생하는 등 광역·기초의회 할 것 없이 의원들의 자질을 의심케 하는 잡음과 불법행위가 계속되고 있다. 기초 민주주의인 지방의회가 각종 비리와 추태는 물론 한 푼이라도 아껴야할 혈세를 펑펑 써대는 것 아니냐는 부정적 인식까지 더해지면서 비난의 대상이 된 것이다.
내 것이 아니기에 더 조심하고 아끼면서 집행해야할 예산이다. 지방의원도 공인이기에 마음가짐과 행동거지를 더욱 조심하면서 주변을 돌아보고 살아야 한다. 그렇게 하라고 수당으로 줬던 의정활동비 까지 이제는 월급형태로 지급하는 것 아닌가. 지역 민생 챙기고 지방행정 감시해야 할 지방의회가 시간이 지나면서 성숙되기는커녕 오히려 갑 질과 오만만 더해지는 행태, 이젠 없어져야 한다. 오죽 했으면 지방자치법개정을 통해 문제가 있는 지방의원은 자격을 박탈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말까지 나오겠는가. 지방의회 정말 자숙해야 한다. 주민들이 일거수일투족을 바라보고 있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