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인력 수급 위해 전북도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확대 운영

박은 기자l승인2020.05.28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꽉 막히면서 농촌인력 수급이 어려워진 가운데, 전북도는 농업인력 지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를 확대 운영하고 있다. 

28일 전북도는 국비 지원을 받는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19곳 이외에 도 지원 센터 9곳을 추가해 총 28곳의 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참여 농작업자들에게는 교통비와 숙박비, 상해보험료가 제공된다. 농작업 경험이 많지 않은 도시 근로자를 채용하는 농가에게는 최장 20일간 현장실습 교육비를 지원하는 등 센터가 농촌인력 공급에 구심점 역할을 하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도는 농촌인력수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시군, 농협관계자 30명이 참석한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관계관 회의를 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시군의 농촌인력 상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무주농협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운영사례 보고 및 농촌인력중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4월 1일부터 현재까지 지원된 농촌인력은 정부와 도 농촌고용인력지원센터 2만2877명이다.

농기계 농작업 대행 3000여명, 공공기관과 민간의 자원봉사자 농촌일손돕기 1900여명, 외국인 계절 근로자 122명 등 6개 분야에서 6만 7972명이 참여했다.
도와 시군 공무원, 농협 등 민관에서도 농번기 부족한 일손을 돕기 위해 1937명이 투입됐다.

최재용 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농촌을 위해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한 농산물 판매에 도움을 주었고,  외국인 근로자 입국이 어려운 상황에서 법무부, 농식품부, 고용노동부에 국내체류 외국인 채용을 건의하고 실업수당 수령자 농촌지역 취업시 실업수당 공제 제외 등 제도개선을 건의해 일정부분 성과를 거뒀다”며 “농번기를 맞아 내국인 농촌고용 활성화를 위해 센터를 신규로 확대 운영하고, 시군과 농협 등 유관기관과 농촌일손돕기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박은기자
 


박은 기자  parkeun90@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