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고찰과정 소설 세계관·가치 넓혔다”

제3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빛나는 얼굴들’ 이병재 기자l승인2020.05.11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3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에서 고경자(45세·전주시) 씨가 대상(상금 200만 원)을 수상했다. 수상작품은 <독재자 리아민의 다른 삶>을 소재로 한 ‘높은 지위에 관한 욕망은 누군가의 희생을 담보로 한다: 우리가 잃어버린 것에 관하여’

고경자 씨의 감상문은 ‘주요 인물들이 빛나는 지위를 획득한 대신 무엇을 잃었는가를 고찰하는 과정에서, 이를 사회적 구도로 한정하지 않고 개인의 인생과 관계로 연계하여 소설의 세계관과 가치를 더욱 확장해 주었다’는 평을 얻었다.

우수상은 양봉만(51세·순창군) 씨의 ‘낭만주의적 역사소설 <최후의 만찬>이 동경한 절대성’과 최형만(51세·전남 여수시) 씨의 ‘칼과 혀를 한 몸에 품고’가 차지했다.

가작은 강혜민(전주시), 김나민(경기 용인시), 김동욱(전주시), 김민경(부산 사상구), 김선영(경기 수원시), 김선형(서울 마포구), 김혜정(경남 창원시), 노금구(인천 옹진군), 문진아(전주시), 박동성(서울 성북구), 박선규(경기 용인시), 서영미(전주시), 서은옥(광주 북구), 서헌(경남 창원시), 선종수(전남 순천시), 송윤정(전주시), 신지영(경기 군포시), 엄지연(전북 전주시), 여은화(광주 남구), 염승탁(경기 김포시), 윤대웅(서울 관악구), 윤정아(전주시), 이금임(군산시), 이윤신(전주시), 이하경(부산 연제구), 이형우(경기 용인시), 정예은(광주 서구), 조희태(정읍시), 한송희(경기 안양시), 한승희(인천시 남동구) 씨가 수상하는 등 모두 서른세 명의 수상자를 냈다.

올해 혼불의 메아리는 지난해 가을부터 3월 말까지 혼불문학상 수상작품인 「칼과 혀」(권정현·2017), 「독재자 리아민의 다른 삶」(전혜정·2018), 「최후의 만찬」(서철원·2019) 세 장편소설을 대상으로 독후감을 공모, 모두 320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심사는 이광재(혼불문학상 수상), 김병용(혼불학술상 수상), 김소윤(제주4.3평화문학상 수상) 소설가와 우석대 문예창작학과 문신 교수, 전주대 한국어문학과 최기우 겸임교수 등 문학인과 학계 및 관련 전문가들이 맡았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