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토론회 거부하는 오만한 후보들

오피니언l승인2020.03.26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4·15 총선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후보는 물론 공약, 정책도 모른 채 투표해야 하는 깜깜이 선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대면 선거운동이 자제되면서 사실상 출마자들의 선거 운동이 올스톱되고 있는 양상이다.
이런 분위기가 계속되면서 현역을 비롯해 이미 여러차례 출마했던 정치인들은 그나마 사정이 낫지만 정치신인들이나 무소속 후보들은 앞이 깜깜할 지경이다.
결국 이번 선거는 이미 가진 것이 많은 기득권자가 유리할 수 밖에 없는 구도로 흘러가고 있다.
이같은 우려 속에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는 것이 후보자 토론이다. 하지만 상당수 도내 민주당 후보들은 방송을 비롯해 라디오, 지면 등의 토론회 참여를 거절했다고 한다.
해당 후보들은 개인적인 사유와 빡빡한 유세 일정 등을 불참 사유로 내세웠지만 현 정부에 대한 지지도가 높은 걸 바탕으로 당선이 유력한 상황에서 굳이 토론회에 나가 싸우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없다는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대신 이들은 정책 발표나 질문과 시간이 한정된 기자회견을 선호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일방적 방식으론 유권자가 궁금해하는 것을 속 시원하게 알기 어렵다.
이러다 보니 이번 선거는 후보들에 대한 선거 홍보물 몇 장에만 의지한 채 지역구를 대표하는 국회의원을 선택해야 할지도 모른다. 깜깜이 선거의 결정판이 예고되고 있는 것이다.
더구나 이번 선거는 전북의 미래 먹거리 산업은 물론 지역현안과 비전 등을 책임져야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도 후보들이 토론회를 기피하는 것은 유권자에 대한 모독임이 분명하다.
이에 전북도의회 출입기자단과 전북기자협회, 시민단체 등은 성명을 내고 이들의 토론회 참석을 촉구했다.
전북기자협회는 “사상 초유의 ‘깜깜이 선거’가 될지도 모르는 이번 총선에 민주당 후보들이 보여준 태도는 실망스럽기 그지없다”며 “정당한 검증과 정책 논의 기회를 내팽개치고 그저 지역의 높은 정당 지지율에만 기대 선거를 치르려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후보자들은 유권자들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내보여 제대로 된 평가를 받을 의무가 있다. 혹시나 표 떨어질 상황을 걱정해 유권자의 평가를 피한다면 구차하고 비겁한 변명일 뿐 표를 달라고 할 자격이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유권자들도 깜깜이 선거를 이기는 방법은 결국 적극적인 참여밖에 없다. 이들의 오만한 행태에 대해 유권자가 무섭다는 걸 반드시 보여줘야 한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