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스에 그려진 한옥··· '예향전북' 오롯이 품다

● 수채화가 이정희 개인전 이병재 기자l승인2020.02.27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채화가 이정희가 24일부터 3월 6일까지 전라북도청 기획전시실에서 17번째 이정희 수채화전을 갖는다.
  이정희는 그동안 새로운 미술세계를 개척하고 해 왔고 여러 가지 주제를 시리즈로 표현했다. 자연의 소리를 형상화한 ‘음(音)’, 꽃과 사물에 이야기를 담아낸 ‘장미카페’와 ‘담다’, 인간이 꿈꾸는 세상을 반구상으로 펼쳐낸 ‘그곳엔 사랑이 있었다’와 ‘내가 그리는 꿈’, 도시의 찰나적 모습을 작가적 시각으로 재해석한 ‘그날의 시선’, 작가 자신의 사랑을 다양하게 시각화한 ‘나의 기쁨’ 등 다양하다.
  이번 17번째 개인전에서는 3호에서 60호까지 모두 50점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새롭게 시도한 작품이 또 내놨다. ‘한옥’을 화폭에 끌어들여 예향 전북·전주를 이미지화한 작품이 그것이다.
  그의 작품세계는 계속 변하고 있다. 그럼에도 본질인 ‘자연’과 ‘사랑’은 변함이 없다. 이 작가는 실사 그대로 화폭에 담지 않는다. 작가의 느낌과 감정을 화폭에 이입시켜 새로운 세계를 캔버스에 펼쳐냈다. 또한 대담한 여백처리는 각박해지는 사회 속에서 상실해가는 인간성을 회복시켜주고 생명의 따뜻함과 고마움을 느끼게 한다.
  현재 (사)한국미술협회 전라북도지회 대의원과 전주시지부 수채화분과 위원장, (사)전미회 부회장, (사)환경미술협회 전라북도지회 사무국장 등 미술단체 임원이다. 전주대학교 평생교육원 미술아카데미 교수와 이정희 수채화아틀리에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11월 ‘지후아트갤러리’를 개관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